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안산~여의도 25분에 도달... 신안산선 이달 첫삽

안산~여의도 25분에 도달... 신안산선 이달 첫삽

서울 여의도와 경기도 안산·시흥을 잇는 신안산선 복선 전철이 이달 말 착공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 교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신안산선 복선 전철 실시계획을 승인·고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안산선은 2024년까지 총 사업비 3조 3,465억원을 들여 안산·시흥과 서울 여의도 간 44.7km를 잇는 사업이다.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에 건설해 지상 시설물에 관계없이 최대 110km의 속도를 낼 수 있다.

신안산선이 개통하면 경기도 안산의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25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또 안산 원시역에서 여의도까지도 36분에 닿는 등 기존 철도망을 이용했을 때보다 50~75%가량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신안산선은 원시~시흥시청구간에서 소사 원시선, 시흥시청~광명 구간에서 월곶 판교선을 환승해 편리성도 높였다.

국토부는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국공유지와 공공기관 보유지부터 이달 착공을 시작할 계획이다. 송산 차량기지는 이달 말 공사에 들어가며 민간이 보유한 구간은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대로 공사를 진행한다. 착공식은 다음 달 9일 안산시청에서 열린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신안산선 사업을 통해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서울 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2024년께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