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여권의 '조국 구하기' 너무 심하다

  • 2019-08-22 17:28:42
  • 사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구하기 위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객관적으로 드러난 의혹까지 모두 ‘가짜뉴스’라고 몰아붙이며 진실을 덮으려는 것이다. 곳곳에서 “해도 해도 너무 뻔뻔하다”는 성토가 쏟아지고 있다. 여권은 이번에 밀리면 내년 총선에서도 어렵다고 정치공학적으로 판단한 듯 아예 진영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다. 역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번만큼 의혹의 실체가 수면 위로 선명하게 드러난 적은 없었다. 조 후보자 딸이 고교 때 2주 동안 단국대 인턴을 거쳐 학회에 제출한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자기소개서에 논문을 기재해 합격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틈만 나면 ‘금수저 사회’ 때리기에 나섰던 조 후보자가 금수저의 특권들을 한껏 누려온 이중성만으로도 법무부 장관 자격이 없다.

삼권분립에 따라 여당도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를 꼼꼼하게 스크린해야 한다. 민주당은 이런 의무를 저버리고 되레 조 후보자 지킴이를 자처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야당과 언론의 의혹 제기에 대해 “광기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전날 “가짜뉴스를 독가스처럼 피워놓고 의혹만 부풀린다”고 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공산주의에서는 경찰이 사생활을 파헤쳐 피폐화시키고 민주주의에서는 기자가 개인의 삶을 피폐화시킨다’는 체코 작가의 말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종민 의원은 “팩트체크 결과 법적 문제는 물론이고 도덕적인 문제도 없다”고 두둔했다. 인사청문위원으로 참여해야 할 법사위 소속 여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딸에 대해 “특혜를 받은 것도, 입시부정도 아니다”라며 집단변호에 나섰다. 다만 박용진 의원이 “교육 문제는 역린”이라며 “잘못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민주당 의원들이 무리하게 조 후보자를 감싸려는 모습을 국민들은 다 지켜보고 있다. 총선에서 심판받지 않으려면 국민 눈높이에서 엄격한 잣대로 검증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