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사인히어’ “‘쇼미더머니’와 180도 달라.. AOMG의 색깔 묻어나”

  • 정다훈 기자
  • 2019-08-22 14:15:29
  • TV·방송
‘사인히어’ 박재범이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와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22일 서울 중구 그랜드앰배서더 서울 그랜드볼룸홀에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사인히어(Signhere)’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성현PD와 AOMG 수장인 박재범, 사이먼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가 참석했다.

‘사인히어’ “‘쇼미더머니’와 180도 달라.. AOMG의 색깔 묻어나”
/사진=양문숙 기자

차세대 힙합 아티스트를 뽑는 신개념 프로젝트 MBN X AOMG의 신개념 힙합 오디션 ‘사인히어(Signhere)’ 모든 참가자는 등장과 함께 ‘계약서’로 이름과 경력을 알린다.

참가자가 무대를 마치고 나면 AOMG 심사위원 5인은 이 참가자와의 계약서에 ‘사인’할지를 판단해야 한다. 계약서에 사인을 하면 참가자는 해당 라운드를 통과하고, 최종 계약에 계속 도전할 수 있다. 하지만 “사인하지 않겠다”고 결정하면, 참가자의 계약서는 즉시 문서 파쇄기에 들어간다.

심사위원들은 단순히 ‘다수결’로 결과를 결정짓지 않으며, 처음의 의견이 서로 다르더라도 ‘회의’를 통해 모두의 의견을 정한 뒤 참가자에게 알려준다. ‘사인’하기로 결정된 참가자는 누구의 사인을 받을 것인지 택할 수 있는데, 5인 모두 사인을 해 주고 싶어하는 만큼 참가자가 누구를 고를지 또한 재미 포인트다.

이날 박재범은 “‘쇼미더머니’와는 색깔이 180도 다른 것 같다. 1회를 모니터를 했는데, 일단 노래도 나오고 팀으로 나오기도 한다. 크루 안에 댄서도 있다. 경연 자체도 색깔이 다르다”고 답변했다.

이어 “ ‘쇼미더머니’는 다 짜인 시스템이 있고, 그 안에서만 놀아야한다 면 이 방송 자체가 우리 AOMG 색이 많이 묻어난다. 근데 이건 우리가 다 같이 만들어내는 거다. 그래서 굉장히 위험한 시도이기도 하다”라고 차별점에 대해 전했다.

.

이어 박재범은 “ ‘사인히어’ 가 끝난 뒤가 진짜 시작이다. 우승하는 분이 길게 멋있게 음악 커리어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프로그램의 정체성에 대해 지적했다. 또한 “우승하는 분만 뽑는 거지만, 우승 안 한 분 중에 정말 괜찮은 분이 있다면 고민을 해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인히어’는 무한한 음악적 재능으로 대한민국 힙합씬을 이끌어 갈 차세대 힙합 아티스트를 뽑는 신개념 프로젝트다. AOMG 심사위원들과 50인의 리스너가 함께 해 랩과 보컬 실력은 기본, 프로듀싱과 퍼포먼스 실력까지 고루 갖춘 만능 아티스트를 뽑는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낼 전망이다. 22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