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춤으로 영국 런던 접수..선수들 '포복절도'

  • 김주원 기자
  • 2019-08-23 11:12:39
  • TV·방송
‘구단주’ 김수로가 춤으로 영국 런던을 접수했다.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춤으로 영국 런던 접수..선수들 '포복절도'
사진=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오늘(2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9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가 이시영, 박문성, 럭키, 백호와 함께 ‘첼시 로버스의 밤’ 행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관중석 재정비로 투혼을 펼친 보드진은 곧바로 행사 준비에 돌입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선수들에게 선물할 기념품을 손수 포장하는 등 100% 가내 수공업으로 행사 준비에 올인하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이에 이시영은 “원래 축구단들이 이렇게 행사를 해요?”라고 물었고, 박문성은 “원래 구단마다 행사를 한다. 만수르 같은 경우 요트를 빌려서 하기도 한다”고 답해 차원이 다른 행사 스케일에 모두가 부러워했다고.

그러나 초호화 요트 파티도 울고 갈 놀라운 광경이 ‘첼시 로버스의 밤’에서 펼쳐졌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꼭짓점 댄스’의 시초답게 김수로가 수준급 댄스 실력을 폭발시키며 장내를 포복절도하게 만든 것.

선수들이 단체로 무대에서 춤을 추자 “이 음악은 (내 취향이) 아니야”라며 망설이던 김수로는 나가자마자 금세 선수들의 춤을 스캔하며 청출어람의 댄스를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춤 삼매경에 빠진 김수로는 급기야 “내 주종목으로 하겠다”며 음악까지 바꾸는 등 모두의 배꼽을 스틸하며 잊지 못할 웃음 폭탄 ‘댄스 파티’를 벌였다고 한다.

김수로를 구단주로만 알고 있던 첼시 로버스 선수들은 그의 숨은 끼가 발산되는 현장을 목격하고는 믿기지 않는 표정으로 폭소를 터트렸다고 전해져 현장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이날 파티에는 럭키가 마련한 수준급 한식 뷔페가 준비돼 K-푸드에 대한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고. 앞서 ‘쌈장’에 홀릭됐던 선수들이 어떤 한국 음식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을지 본방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춤신’ 김수로의 대활약과 선수들의 숨은 장기로 물든 초호화 댄스 파티의 현장은 오늘(23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공개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