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나라' 서권순·강경준 첫 등장, 생생한 육아 토크 '진땀 뻘뻘'

  • 김주원 기자
  • 2019-08-24 01:05:00
  • TV·방송
‘아이나라’ 강경준이 아들 정안과의 첫 만남에 대해 털어놓았다.

'아이나라' 서권순·강경준 첫 등장, 생생한 육아 토크 '진땀 뻘뻘'
사진=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오늘(24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는 정세진 아나운서, 육아박사 노규식과 함께 배우 서권순이 새롭게 코멘테이터로 출연해 김구라, 서장훈, 특별 등하원 도우미 강경준과 함께 생생한 육아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지난 2018년 배우 장신영과 결혼, 스타 배우 커플 탄생으로 큰 화제를 모은 강경준은 결혼과 동시에 아들이 된 정안에게 애틋한 부성애를 보이며 친구 같은 아빠로 다가서는 모습이 더욱 주목받아 왔다.

강경준은 이날 녹화현장에서 아이 셋 등하원 도우미로 첫 출격한 소감을 얘기하며 육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아들 정안과의 첫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고 해 이들 부자 이야기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어머니 전문 배우 서권순은 “이따위로 키울 거면 왜 애를 낳아서”라는 강한 멘트와 함께 자신을 소개해 시작부터 심상치 않을 녹화를 예고했다.

서권순은 극중 캐릭터와 다르다며 자신의 온화한 면모를 강조했지만, 서장훈에게 “아기들이 좋아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하는가 하면, “말을 안 들으면 애가 안 예뻐요”, 김구라에게는 “저는 솔직히 애를 안 좋아해요”라는 등 틈틈이 돌직구를 던져 출연진들을 진땀나게 만들었다.

특히, 서장훈과 즉석에서 상황극을 하는 서권순을 지켜본 김구라가 “소름 끼치네요”라고 말할 정도로 스튜디오를 쥐락펴락 한 그녀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경준과 서권순이 첫 등장할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7회는 오늘(24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