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Car&Fun]미슐랭도 반한 신선한 재료 '청담 메종드라카테코리'

  • 구경우 기자
  • 2019-08-25 17:20:48
  • 라이프 19면
[Car&Fun]미슐랭도 반한 신선한 재료 '청담 메종드라카테코리'

미슐랭가이드는 청담동에 있는 프랑스 레스토랑 ‘메종드라카테고리(Maison de la Categorie)’에 대해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는 평을 남겼다.

이 레스토랑에 가려면 예약부터 해야 한다. 유명 연예인들이 종종 찾기도 해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뉴욕의 유명 디자이너 아담 타히니가 디자인했다는 이 레스토랑의 외관은 큰 유리로, 내부는 흰색과 클래식한 프랑스풍을 잘 담았다.

점심과 저녁 코스 요리도 있지만 대부분 단품을 먹는다. 달콤한 프랑스 디저트 요리가 잘 알려져 있어 디저트만 먹으러 오는 사람들이 많다.

주문을 하고 나오는 식전 빵은 평범하지만 함께 주는 특유의 버터가 맛있다. 프랑스 가정 요리의 상징인 양파 스프를 주문했다. 진한 양파 국물의 맛인데 눈 감고 먹으면 퓨전 한식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입맛에 맞다. 실제로 이 레스토랑은 식재료가 정말 신선하다. 제네바식 리조또는 바질과 어우러진 꾸덕한 맛도 일품인데 가리비의 식감이 탱탱하다. 정말 미슐랭의 평가를 느껴보려면 성게알(우니) 파스타로 알려진 파스타 메뉴(SEA UNCHIN)를 주문해야 한다. 접시 위에 올려진 성게알을 파스타 면과 함께 입에 넣으면 당장 남해 바닷물을 한입 삼킨듯한 자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신선한 해산물을 얼마나 좋아하느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듯하다.

[Car&Fun]미슐랭도 반한 신선한 재료 '청담 메종드라카테코리'

사실 이 레스토랑은 최근 신라호텔 망고빙수처럼 인스타그램 ‘인싸’들의 빙수 맛집으로 더 유명하다. 점심때 찾았는데 약 절반의 고객이 인기가 높은 복숭아빙수와 옥수수빙수를 먹고 있었다. 복숭아빙수는 매진돼 옥수수빙수를 주문했는데 하얀 빙수 위에 올려진 옥수수 아이스크림만 봐도 맛있다. 옥수수 아이스크림은 실제론 망고 맛을 내 반전의 묘를 느낄 수 있다. 미슐랭 레스토랑보단 이 집을 빙수 맛집으로 부르고 싶을 정도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