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유화증권 “삼양식품, 中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확대 긍정적”

  • 배요한 기자
  • 2019-08-26 08:43:57
  • 종목·투자전략
유화증권은 26일 삼양식품(003230)에 대해 “최대 시장인 중국은 1월 닝씽 유베이 국제무역 유한공사와총판계약을 체결한 이후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망이 모두 확대돼 시장이 커지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10만원을 제시했다.

지난 1월 삼양식품은 닝씽 유베이 국제무역 유한공사와 중국 총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홍종모 연구원은 “온라인에선 삼양식품 플래그십 스토어가 티몰 국제관, 중국 해외 직구 점유율 1위인 왕이카오라 등으로 늘어났다”면서 “오프라인에선 편의점과 대형마트는 물론 충칭, 후베이등지의 지역 특화 채널까지 유통망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프라인은 점포가 중국 연안 화둥지역과 1선도시에서 내륙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내륙지역은 수입식품 수요는 있으나 공급이 부족한 시장으로 향후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 라면이 프리미엄화 되면서 불닭볶음면의 가격저항이 낮아진 점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에 이어 동남아에서도 유통채널 정비가 진행되며 매출처 다변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홍 연구원은 “2018년 하반기 베트남 현지 유통사와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인도네시아향 수출을 대리상 체제에서 직수출로 방식을 전환했다”면서 “이에 따라 매출사이즈 증가는 물론 향후 프로모션 기반을 다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인도네시아 시장 역시 프리미엄화가 진행중이라 향후 수혜가 예상되며, 태국시장 역시 본격 진출이 계획되어 있다”고 전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