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돌 라디오' 키겐, "전 세계 프로듀서가 케이팝 곡 쓰고 싶어 해"

  • 김주희 기자
  • 2019-08-26 14:53:53
  • TV·방송
프로듀서 키겐이 25일 비투비 정일훈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의 일요일 코너인 ‘메이커스’에 출연해 오랜 시간 수많은 아이돌과 작업해온 소감을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 키겐, '전 세계 프로듀서가 케이팝 곡 쓰고 싶어 해'
사진=MBC

키겐은 작곡·작사를 병행하는 프로듀서이자, 그룹 ‘팬텀’으로 활동한 바 있는 가수이기도 하다.

키겐은 “처음 함께 작업한 아이돌은 블락비”라며 “블락비의 첫 앨범에 참여하게 됐다. 그때 지코라는 친구도 만났고, 이렇게 되짚어보니 영민하고 어리고 실력 있는 친구들을 많이 만났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키겐은 ‘프로듀스 101 시즌2’의 ‘Oh Little Girl’, ‘프로듀스 X 101’의 ‘U GOT IT’ 뿐만 아니라, 뉴이스트W, 신화, god, 트와이스, 세븐틴, I.O.I, 워너원, 트와이스, 빅스, 몬스타엑스 등 수많은 인기 아이돌의 곡을 작업했다.

키겐은 ‘Oh Little Girl’ 녹음 당시를 떠올리며 “녹음 분위기가 안 좋을 줄 알았다. 옆 사람을 밟고 올라가야 우승을 할 수 있는 것이라 경직되어 있을 줄 알았는데 화기애애했다”고 유쾌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노래 콘셉트에 가장 잘 맞는 멤버를 묻자 “한 명만 없었어도 어떻게 했을까 생각한다”고 답하며 연습생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팬들 사이에서 ‘태어날 딸을 생각하고 만든 노래’라는 소문이 돌았던 것에 관해 키겐은 “그때는 나도 딸인지 아들인지 몰랐다. (곡에) 개인사를 넣지 않는다. 개인사를 넣으면 너무 우울한 노래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해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키겐은 작사로 참여한 ‘U GOT IT’은 “멜로디나 음악적인 방향을 미국 분들이 썼다. 완전 캘리포니아 스타일의 파일이 나에게 왔다. 음절을 맞추려다 보니까 이런 가사가 나왔는데 반응이 나쁘지 않아서 민망하지만 잘 만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키겐은 “요즘 케이팝이 너무 인기 있어서 전 세계 수많은 뛰어난 프로듀서 분들이 케이팝 곡을 쓰고 싶어 한다”며 케이팝의 인기도 강조했다.

키겐은 특별히 애착이 가는 곡으로 뉴이스트 W의 ‘있다면’을 꼽았다. 그는 “(뉴이스트는) 우여곡절이 많은 팀인데 ‘뉴이스트’라는 이름으로 훌륭한 곡을 많이 냈었다. 그들이 걸어온 길이 틀리지 않은 게 ‘있다면’이 인기를 얻으면서 과거에 냈던 앨범도 다시 차트에 진입하더라. 재미있는 현상이었다. 처음으로 내가 만든 곡이 여러 곡 차트 안에 있었다”고 뿌듯해했다.

키겐은 함께 작업한 가수들의 칭찬 릴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그는 “워너원이나 정세운은 막 세상에 나온, 새로운 음악을 시작하시는 분들이라 굉장히 좋은 에너지가 있다”고 했고, “세븐틴은 노래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키겐은 신화, god와의 작업은 “한국에 모르는 분이 없는 전설. 수없이 앨범을 내신 분들이니까 너무 노련했고 내가 오히려 공부하러 갔던 기억”이라고 했다. 이어 키겐은 “박준형이 너무 웃겨서 (‘난 좋아’) 작업은 웃다가 끝났다”고 했고, 신화의 ‘오렌지’에 관해서는 “원래 제목이 ‘두둥실’이었다”는 비하인드를 폭로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