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인터뷰] 송강, “‘좋아하면 울리는’ 통해 ‘소통’의 즐거움 배워”
데뷔 3년차 배우 송강에게 ‘좋아하면 울리는’이란 작품은 커다란 선물처럼 다가왔다. 무엇보다 연기의 재미를, 호흡의 중요성, 소통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알게 해준 작품이기 때문이다. 그는 “연기로서 인정받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며 더 큰 비상을 예고했다.

넷플릭스‘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되었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여주인공 김소현을 설레게 할 두 남자로 정가람과 송강이 출연한다.





송강은 부유한 배경에 모델 출신의 빼어난 얼굴까지, 모든 걸 다 갖춘 리얼 다이아몬드 수저 ‘황선오’ 역으로 열연했다. 최근 SBS 예능 ‘미추리 8-1000’ 에서 활약하며 비주얼 신흥 강자로 인기를 얻고 있는 송강은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밥상 차리는 남자’는 물론, ‘SBS 인기가요’의 MC까지 맡으며 다방면에서 끼와 재능을 발산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스윗한 매력으로 조조는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은 송강은 원작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한다는 평가를 받으며 ‘만찢남’ 이란 수식어를 얻었다. 하지만 정작 송강은 “저보다 더 멋진 분들도 많은데, 과분하다”면서 수줍은 태도를 보였다.

선오는 좋알람의 알람 소리가 끊이지 않을 정도로 수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지만 부모의 무관심 속에 마음의 벽이 생긴 인물. 어릴적부터 친했던 혜영(정가람)이 조조(김소현)에게 빠져있는 걸 알면서도 조조에게 다가갈만큼 직진파이다.

송강은 조조를 사로잡은 선오만의 매력을 “당당함. 솔직함”이라고 말했다. 또한 “의외로 그런 아이에게도 상처가 있었고 외로움도 보이다 보니 조조가 끌리지 않았을까 싶다”고 했다.

실제 송강과 조조의 성격은 180도 다른 편. 송강은 “선오는 마음 표현도 서툴 뿐 더러 내키는 대로 하는 아이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걱정이었다. ”고 털어놨다. 그는 원작을 보면서 “어떤 상황에 처했을 때 선오라면 어떻게 했을지 감독님에게 조언도 구하면서 방법을 찾아 나갔다. 있는 그대로의 선오를 표현하는 데 열중했다.”고 전했다.

스무살 때 연기자를 처음 꿈꾼 송강은 오디션을 보고 지금의 회사 ‘나무엑터스’에 들어오게 됐다. 연기자를 꿈꾸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때문이다. 특히 ‘타이타닉’에서 본 배우의 눈빛은 남자가 보기에도 빠져들만큼 멋진 눈빛이었다. 그는 “영화를 보면서 나도 연기하면 어떨까 싶어 배우를 꿈꾸게 됐다”고 말했다. 그렇게 차근 차근 배우의 길을 밟았다.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첫 주연작을 따낸 송강은 제 2의 사춘기를 겪고 있었다. 대담한 성격이었던 그가 다소 내성적으로 바뀐 것. 그는 “지난해부터 조심스러워졌다. 시청자들의 여러 가지 반응을 보면서 ‘이래서 상처받는 직업이구나’라고 느꼈다. 그러면서 성격이 내성적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상대 배우들과 ‘소통’하면서 연기하기 시작했고, 표정 연기가 자연스러워졌다.



“남들 앞에 서는 게 무섭고, 발가벗겨진 기분이다. 아무래도 연기자는 평가를 받는 직업이라 그런 것 같다. 조금씩 ‘소통’의 재미를 찾아가면서 그런 두려움을 떨쳐내고 있다.”

tvN수목드라마‘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출연 중인 송강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정경호를 롤모델로 꼽았다. 그는 “계속 같이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고 자주 연락하면서 지내고 싶다. ”며 애정을 뽐냈다. 그는 정경호 선배에게 배우로서 마음가짐, 태도 등을 배웠다면서 참 고마운 선배이다고 칭했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배우 송강의 목표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되는 것.

“막연하게 화려하다 멋진 배우가 하고 싶었는데 이젠 달라졌어요. ‘좋아하면 울리는’을 찍으면서 연기를 잘 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졌어요. 송강이란 배우의 이름을 들었을 때, 저 배우가 나오니 드라마가 재미있겠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지난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8 10:48:1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