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에 보험사 환헤지 비용 2조

보험연구원 "전략 다변화 시급"

  • 유주희 기자
  • 2019-09-01 17:26:02
  • 시황
국내 보험사들의 환헤지 비용이 1조8,000억~2조1,000억원에 달하는 가운데 한국·미국 금리 역전으로 재무부담이 커지고 있어 헤지 전략 다변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험연구원은 1일 ‘보험회사 환헤지 비용의 특성’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의 환헤지 비용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조8,000억~2조1,000억원으로 추정된다. 보험사들의 해외 투자가 2009년 말 약 26조원에서 지난해 141조원 이상으로 급증해 환헤지 비용 역시 크게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한미 간 금리 역전현상이 발생하고 원·달러 스와프 포인트(선물환율에서 현물환율을 뺀 수치)가 마이너스가 되면서 환헤지 비용이 더욱 늘었다. 현재 업계에 따르면 1달러당 약 19원80전씩 손해를 보는 상황이다. 실제로 한 보험사의 경우 올 상반기 환헤지 비용 800억원이 발생하면서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70% 이상 급감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환헤지 전략 다변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보험연구원은 유로화·엔화·파운드화 등 통화 다변화, 환헤지 기간 다변화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예를 들어 최근 비교적 단기인 3개월 환헤지 계약 비중이 늘고 있는데 이는 보험사의 손익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기 때문에 거시금융 여건을 고려해 장기 환헤지와 적절히 혼합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환헤지 비율도 투자 목적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보유자산의 만기 격차를 맞추기 위해 장기 우량채에 투자한다면 100% 환헤지가 바람직할 수 있지만 수익을 목적으로 주식에 투자한다면 부분헤지·언헤지 전략도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