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종합]‘나쁜 녀석들’ 마동석→장기용의 통쾌한 유머와 액션...추석 극장가 접수
[종합]‘나쁜 녀석들’ 마동석→장기용의 통쾌한 유머와 액션...추석 극장가 접수

‘나쁜 녀석들’이 더 큰 스케일과 액션 그리고 유머를 가득 안고 영화로 재탄생했다. 거침없이 통쾌한 범죄 오락 액션 ‘나쁜 녀석들’이 올 추석 관객을 맞이한다.

3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과 손용호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동석은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이터널스’(클로이 자오 감독) 해외 촬영으로 불참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은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물. 동명의 인기 원작 드라마를 모티브 삼아 제작됐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은 방영 당시 수감된 범죄자들을 이용해 그보다 악한 범죄자들을 잡는다는 이색적인 설정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다.

손용호 감독은 “드라마에서 세계관을 가져왔다” 며 “큰 액션감과 좀 더 밝아진 코미디에 중점을 뒀다. 브라운관에서 볼 수 없었던 스릴감과 캐릭터들의 선명성을 보여주기 위해서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용호 감독은 “좋은 배우들이 멋진 캐릭터를 잘 소화한 것 같아 기쁘다. ”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원작의 팬을 자처한 손감독은 “처음 이 작품을 영화로 만들겠다는 생각을 한 이유는 ‘나쁜놈이 나쁜놈을 잡는다’는 콘셉트였다. 기존 형사물이 아닌 캐릭터가 좀 더 강한 영화라고 생각했다. 캐릭터를 정확하게 세우면 액션감도 좀 더 현실적으로 띄울 수 있을 것 같았다. 영화를 만들 때 스킬감과 액션감을 많이 키우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스크린으로 새롭게 돌아온 나쁜 녀석들은 한층 강력해진 캐릭터들의 케미와 확장된 스케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전설의 주먹 ‘박웅철’(마동석), 설계자 ‘오구탁’(김상중), 감성사기꾼 ‘곽노순’(김아중), 독종신입 ‘고유성’(장기용) 등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4인 4색의 나쁜 녀석들이 티격태격하며 한 팀이 되어가는 과정은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원작인 OCN 드라마에서부터 오구탁 반장 역할을 맡았던 김상중은 “드라마를 통해 오구탁 역할을 해봤기 때문에, 영화화 하면서 새롭게 캐릭터를 만들어야겠다는 건 크게 없었다. 다른 배우들에 비해 어렵지 않았지만 드라마에서 하지 못했던 조금 더 섬세함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자평했다.

“ 이번 영화에서 액션들이 업그레이드된 것 같아서 재미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한 김상중은 “실제 영화 속에서 드라마보다 더 많이 총을 쐈는데 ‘원샷 원킬’이라는 별명도 갖게 됐다. 총을 쏘면서 범인을 잡아 통쾌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감성사기꾼으로 돌아온 김아중은 “브레인으로서의 역할을 해야되겠다는 부분을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감독님께서 처음부터 곽노순이라는 역할을 저를 놓고 만들어보고 싶다고 하고 시나리오를 보여주셨을 때, 감사하고 반갑기도 하면서 이 장르에서 잘 묻어날 수 있을까 걱정을 했는데 그런 것들이 위화감 없이 녹아들길 바랐다”고 준비과정에 대해 밝혔다.

그는 “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만드는 액션이 많았다. 다른 캐릭터와 달리 나는 많이 도망다니는 액션이었다. 어떻게하면 도주로를 확보하는지 노력을 했다. 순발력과 민첩함을 보이려고 했다”고 중점 포인트에 대해 전했다. 이어 “범죄물 안에서 코믹함을 유지하기 정말 어려웠는데, 그런 부분의 수위 조절에 대해 마동석 오빠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이야기를 하면서 고민이 많이 풀어졌다. 그래서 마동석 오빠가 더 고맙다”고 밝혔다.



장기용은 ‘나쁜 녀석들’를 통해 스크린에 처음으로 데뷔하게 됐다. 캐스팅 후 6개월 간 서울액션스쿨에 다니며 액션 스킬 준비에 공을 들였다.

장기용은 “고유성은 겉으로는 세게 보이지만 속은 귀엽고 착한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액션 연기가 80~90%여서 서울액션스쿨에 다니며 다치지 않는 액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현장에서 쉽지는 않았지만, 그 때 마동석 선배님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현장에서 액션이라든지 연기적으로라든지 정말 도와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또 장기용은 “‘나쁜 녀석들’은 한 팀이라서 어느 하나 튀지 않고 조화롭게 잘 어울릴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거 털어놨다.

영화는 속편을 암시하는 듯한 결말로 막을 내린다. 이에 대해 김상중은 “속편을 한다면 나올 수 있을 것 같고, 속편을 해야 내가 속이 편할 것 같다”라고 전해 취재진을 웃게 만들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