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와인스타인' 미투 리스트 전격 공개

  • 최재경 기자
  • 2019-09-04 02:50:27
  • 영화
제35회 선댄스영화제를 통해 처음 공개, 충격적인 폭로와 용기 있는 목소리를 담아내어 주목받은 BBC 제작 다큐멘터리 드라마 <와인스타인>이 하비 와인스타인의 미투 리스트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와인스타인' 미투 리스트 전격 공개
/사진=IMDB

영화 <와인스타인>이 오는 9월 26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기네스 팰트로부터 안젤리나 졸리, 레아 세이두까지 할리우드 스타들의 하비 와인스타인을 향한 충격 고백이 이어지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와인스타인>은 미투 운동의 시작을 알린 할리우드의 거물 ‘하비 와인스타인’의 추악한 실체와 그에게 맞서 진실을 밝힌 용기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드라마.

가장 먼저 화제를 부른 스타는 기네스 팰트로. “와인스타인이 제작하는 <엠마>에 캐스팅된 뒤, 사전 미팅을 빌미로 호텔에 불려간 적이 있다”며 하비 와인스타인이 당시 신인 배우였던 자신에게 꿈을 빌미삼아 권력을 휘둘렸던 경험을 밝힌 기네스 팰트로는 “난 너무 어렸고, 겁에 질려있었다”며 당시의 감정을 전해 전 세계에 충격을 선사했다.

또한,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 또한 <플레잉 바이 하트> 홍보 당시 호텔 방에서 와인스타인이 원치 않는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고 밝히며 “어떤 분야에서도 여성을 향한 이러한 행동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미투 운동을 강력하게 지지했다. 전 세계적으로 용기있는 고백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배우 레아 세이두는 “그는 내게 달려들었고 나는 스스로를 지켜야했다”, “많은 사람들이 와인스타인의 행동을 알고 있었으나 그 누구도 아무런 행동에 나서지 않았다” 등 현실에 만연한 방관을 짚으며, 미투 운동이 와인스타인 개인에만 한정된 것이 아님을 주장하기도 했다.

영화 <킬 빌>이 전 세계적 흥행에 성공함에 따라 명성에 힘을 더한 하비 와인스타인. 그의 악랄한 행동은 여기서도 끊이지 않았다. 주연 배우 우마 서먼은 “<킬 빌> 촬영 당시 온갖 불쾌한 짓은 다 당해봤다. 자신이 한 일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면 경력, 명성, 가족을 잃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라고 어렵게 고백해, 피해 사실을 밝힌 약 100여 명 외에도 그가 권력으로 묵살한 사례들이 방대할 것을 가늠케 한다. 피터 잭슨 감독은 “와인스타인이 배우들을 캐스팅하지 말라고 협박했었다. 일방적 주문에 의아했지만 나중에 보니 그가 성희롱 했던 배우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며 증언을 보태 그 사실에 힘을 싣기도 했다.

이 밖에도 케이트 블란쳇, 에바 그린, 로즈 맥고완, 카라 델레바인, 애슐리 쥬드, 루피타 뇽, 코트니 러브, 아시아 알젠토, 등 유명 스타들과 직원, 영화 관계자들이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행을 폭로하며 100여 명에 달하는 하비 와인스타인의 미투 리스트가 완성되었다.

영화 <와인스타인>에는 배우 파즈 드 라 휴에타, 로잔나 아퀘트를 포함해 뉴욕 타임스 보도에 큰 도움을 준 기자들과 영화 관계자들이 출연해 충격적인 증언을 더할 예정. 전 세계를 뒤흔든 할리우드 거물 ‘하비 와인스타인’을 향한 폭로에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이 증폭하고 있다.

할리우드 거물 영화 제작자에서 미투 운동의 시발점이 되기까지, 하비 와인스타인의 추악한 진실에 맞서 용기있는 목소리를 낸 그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드라마 <와인스타인>은 9월 26일 개봉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