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종합] 케이시, 가을 감성 자극 “ 목소리 하나로 가슴을 울릴 수 있는 가수”
[종합] 케이시, 가을 감성 자극 “ 목소리 하나로 가슴을 울릴 수 있는 가수”

‘그 때가 좋았어’, ‘진심이 담긴 노래’ 등 음원차트 역주행 돌풍을 일으킨 케이시가 쓸쓸한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노래를 들고 돌아왔다.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케이시 두 번째 미니 앨범 ‘리와인드(Re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조영수 작곡가가 참석해 케이시를 응원했다.

케이시의 새 앨범 ‘리와인드’는 지난해 1월 첫 번째 미니앨범 ‘사랑받고 싶어’ 이후 1년 8개월 만에 발표하는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히트곡제조기 조영수 작곡가가 프로듀싱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케이시가 전곡 작사는 물론, 작곡에도 일부 참여해 자신만의 감성을 담아낸 곡들로 채웠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인 ‘가을밤 떠난 너’를 비롯해 ‘우리 사랑이 저무는 이 밤(feat.제이문)’, ‘지친 하루 끝에 너와 나’, ‘꿈만 같은 일이야’ 등 총 4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가을밤 떠난 너’는 이별의 아픔을 가을의 쓸쓸함과 빗댄 발라드 곡으로, 케이시의 애틋한 보이스와 서정성 짙은 멜로디의 조화가 감수성을 건드리며 짙은 여운을 남기는 곡이다. 애절한 가사와 멜로디, 케이시 목소리의 조화가 가을 분위기와 딱 어우러져 강한 중독성을 안긴다.

조영수는 작곡가는 “이번 앨범은 좀 더 완성도 있게 앨범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를 완성하고자 노래제목을 곡을 쓰기 전에 정했다”며 “네 곡의 노래 제목을 정한 뒤 제목에 맞는 장르와 가사를 선택해 곡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시는 제가 음악을 하는 데 있어 가장 힘이 되고 든든한 존재”라며 “ 케이시처럼 목소리 하나로 사람을 울릴 수 있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칭찬하며 케이시의 특별한 능력을 강조했다.





케이시는 전곡 작사 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음악 작업 할 때 저를 혹독하게 조이는 편이다. 준비도 많이 해가고 제 실력이 많이 없어서 음악 작업하는데 있어서 부족한 게 있으면 안되니까 미리 준비를 많이 해간다”며 작업 과정에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고 밝혔다.

케이시는 “가사나 장르에서 음악적으로 다른 스타일도 많이 시도했던 것 같다. 대중분들에게 슬픈 발라드 말고도 밝은 모습을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케이시는 자신만이 가진 강점에 대해 “감정에 솔직한 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노래를 듣고 감정에 와닿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신경을 쓰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케이시는 “한 앨범에 네 곡이 들어있는데 모두 연결돼 있다. 모두 들어야 완성되는거라 꼭 모두 다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케이시는 무명 시절 이후 남달라진 시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내 일상이 크게 변하진 않았다. 데뷔 이후 코러스든 가이드든 내 이름만의 앨범 등을 통해 계속 음악을 했는데 더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셔서 내가 표현해야 하는 진솔한 마음은 흔들리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책임감을 갖게 된다”라고 밝힌 것.

케이시는 이번 앨범의 목표로 “타이틀곡도 너무 좋지만 수록곡들이 빼놓지 않고 좋아서 전부 사랑받았으면 좋겠다. “이번 앨범을 통해 ‘믿듣케’에 이어 ‘빼박케이시’라는 수식어도 얻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자신의 롤 모델로 린, 윤미래, 거미, 다비치 등을 언급한 케이시는 “선배님들처럼 오래 음악을 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자신이 나아갈 방향을 전하기도.

또 1위 공약에 대해선 “그동안 제가 슬픈 발라드로 잘 알려지지 않았나. 이별한 분들만을 대상으로 색다른 콘서트를 열고 싶다”고 말했다.

케이시의 더욱 짙어진 감수성을 담아낸 두 번째 미니앨범 ‘리와인드(Rewind)’는 5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케이시는 11월에 콘서트를 준비중이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