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나라' 유노윤호, 김구라를 능가하는 TMT 등원 토크쇼..'열정 만렙 삼촌'

  • 김주희 기자
  • 2019-09-06 16:39:07
  • TV·방송
유노윤호가 아침부터 열정 만렙의 파이팅 넘치는 매력을 폭발시켰다.

'아이나라' 유노윤호, 김구라를 능가하는 TMT 등원 토크쇼..'열정 만렙 삼촌'
사진=KBS

오는 7일 밤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는 삼 형제의 등하원 미션을 수행하는 스페셜 등하원 도우미 유노윤호의 모습이 방송된다.

이날 8세, 7세, 4세 삼형제를 혼자 키우는 싱글 대디 가정을 찾은 유노윤호는 세 아이들의 돌봄에 몰입, 다정한 삼촌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세수와 칫솔질, 옷 입히기까지 평소 조카를 돌보며 몸에 밴 능숙한 육아 스킬을 발휘하는 유노윤호의 모습에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김민종과’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본격적인 등원 미션 수행에 나선 유노윤호는 매미 울음소리부터 길가에 놓인 고추까지 눈에 보이는 것들을 모두 화제로 삼는 쉴 틈 없는 길거리 토크쇼로 김구라에 필적하는 TMT(투 머치 토커)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특히 유노윤호는 아직 어린 두 동생들과 달리 매일 혼자서 등하교를 하고 있다는 첫째에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원래 인생은 아직 몰라”, “네가 가는 길이 길이야”라는 등 8세 아이에게는 어려운 명언을 쏟아내 아이를 어리둥절하게 했다는 후문으로 폭풍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평소 동방신기를 좋아해 매일같이 춤을 춘다는 둘째와 셋째는 유노윤호가 “‘풍선’ 노래 알아?”라고 묻자 곧바로 ‘동방신기’라고 대답했다. 이에 유노윤호는 기대에 찬 표정으로 “삼촌이 뭐하는 사람이게?”라고 또다시 물었다.

과연 아이들이 TV에서만 보던 카리스마 넘치는 유노윤호와 눈 앞의 친절한 삼촌이 동일 인물인 것을 알아 봤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유노윤호와 세 형제의 열정과 파이팅 넘치는 아침 등원길은 오는 7일 토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