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던 패밀리' 장무식♥나기수, 70대 신혼 부부의 '사랑과 전쟁'의 서막

  • 김주희 기자
  • 2019-09-06 16:59:04
  • TV·방송
‘70대 신혼 부부’ 장무식-나기수가 미나-필립 앞에서 달콤 살벌한 부부 싸움을 벌인다.

'모던 패밀리' 장무식♥나기수, 70대 신혼 부부의 '사랑과 전쟁'의 서막
사진=MBN

6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에서는 94세 노모와 함께 사는 장무식-나기수 부부가 ‘딸 내외’인 미나-필립의 깜짝 방문과 ‘통 큰’ 선물에 행복해하다가 돌연 파국으로 치닫는 극한 하루를 보여준다.

앞서 ‘미나 맘’ 장무식(72)은 지난 5월 2세 연하의 배우 나기수와 재혼식을 올렸다. 나기수의 모친(94세)을 모시고 신접살림을 차린 두 사람은 행복하게 살고 있지만, 최근 아담한 집 평수에 비해 넘쳐나는 짐으로 고부 갈등, 부부 싸움 위기를 맞는다. 이에 미나-필립 부부가 방문해 청소와 짐 정리를 돕는 것은 물론, ‘합쳐서 236세’인 세 사람을 위해 안마 의자까지 선물해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하지만 짐 정리 도중 발견한 나기수의 앨범을 함께 보다가, 돌연 냉랭한 분위기가 형성된다. 급기야 장무식은 앨범 속 사진을 가리킨 뒤, 남편을 향해 “배신감을 느낀다. 같이 살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 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간다. 뜻밖의 상황에 나기수는 물론, 미나-필립, 나기수의 모친까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과연 장무식의 분노를 불러일으킨 앨범 속 사진은 무엇인지, ‘리얼’ 부부 싸움의 전말은 6일(오늘) ‘모던 패밀리’ 29회에서 공개된다.

한편 미나-필립 부부는 최근 집안에 생긴 경사에 대해서도 깜짝 발표하며 ‘모던 패밀리’ 출연진과 제작진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스튜디오 녹화 날, 필립이 “‘모던 패밀리’ 출연 후 어머니가 성악 과외를 하게 됐고, 누나도 20kg 가까이 체중을 감량했다. 다이어트에 무서울 정도로 속도가 붙었다”고 밝힌 것.

미나 역시 “새아버지(나기수)가 국제 웹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셨다. 대종상을 타신 뒤 수십 년만의 경사”라며 고마움을 드러낸다.

이 시대 최고의 ‘모던 패밀리’ 미나-필립네 가족과 ‘황혼의 싱글남’ 백일섭, ‘3대 가족’ 임하룡의 ‘단짠 인생사’는 6일(오늘) 밤 11시 ‘모던 패밀리’에서 만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