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메인 포스터 최초 공개..'오리지널 전설의 귀환'

  • 김주희 기자
  • 2019-09-09 08:11:32
  • 영화
제임스 카메론과 오리지널 캐스트들의 컴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2019년 최고의 화제작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10월 30일 개봉 확정과 함께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메인 포스터 최초 공개..'오리지널 전설의 귀환'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

전 세계 영화사의 기념비적인 작품 <터미네이터 2>의 오리지널리티를 잇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10월 30일 개봉과 함께 압도적인 분위기의 메인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거대한 스케일과 강력한 액션 스펙터클을 예고하는 압도적인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터미네이터>를 상징하는 날카로운 메카닉 비주얼을 배경으로 모습을 드러낸 시리즈의 대표적인 배우 ‘T-800’(아놀드 슈왈제네거)과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한, “심판의 날 그 후, 새로운 운명이 격돌한다”는 카피는 2편 이후 새롭게 시작될 인류의 운명을 건 전쟁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높인다. 여기에, 인류의 수호자이자 기계로 강화된 인간 슈퍼 솔져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진화된 최강의 적 ‘Rev-9’(가브리엘 루나)의 차원이 다른 액션 대결로 기대감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인류의 미래 ‘대니’(나탈리아 레이즈)의 존재까지, 새롭게 등장한 캐릭터들의 관계와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메인 포스터 공개만으로도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이유는 바로, 원작자 제임스 카메론의 귀환이다. <터미네이터> 1, 2편을 통해 전 세계 영화사의 센세이션을 일으킨 제임스 카메론의 컴백은 오리지널 스토리의 새로운 서막을 알리는 것으로 벌써부터 많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액션으로 화제를 집중시켰던 <데드풀>의 팀 밀러 감독이 영화의 연출을 맡으며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예고한다. 이렇게,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압도적 스케일과 강렬한 액션, 최첨단 특수 효과까지 더해지며 10월, 모든 것을 압도할 단 하나의 액션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제임스 카메론과 오리지널 캐스트의 컴백과 함께 압도적인 비주얼의 메인 포스터를 공개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10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