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눈빛..긴장감 높이는 행보

  • 김주원 기자
  • 2019-09-09 11:12:48
  • TV·방송
tvN ‘아스달 연대기’의 조성하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안기며 part3의 완전한 서막을 올렸다.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눈빛..긴장감 높이는 행보
사진=tvN ‘아스달 연대기’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6월 1일 ‘Part1 예언의 아이들’을 시작으로 ‘Part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이 종료된 후 지난 7일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이 시작됐다.

조성하는 ‘아스달 연대기’에서 해족의 족장이자 청동기 기술을 주관하는 아스달의 과학자 ‘미홀’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이는 가운데 이번주 방송에서는 조성하가 장동건을 찾아 무릎을 꿇는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타곤(장동건 분)이 아라문 해슬라라고 선언한 탄야(김지원 분) 덕에 많은 사람들이 타곤을 찾아가 축하 인사를 건넸고, 미홀(조성하 분) 또한 같은 이유로 타곤을 찾았다. 여태껏 대립해왔던 미홀이 뻔뻔하면서도 정중한 태도를 보이자, 당황한 타곤은 그를 믿지 못해 무릎을 꿇어보라 말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다르게 미홀은 망설이지 않고 무릎을 꿇었다. 이에 더해 두 손을 뻗어 고개를 숙이는 등 레무스에서 왕을 알현할 때 하는 방식으로 인사를 하기도. 그는 자신이 왕이 다스리는 세상에서 자랐으며, 때문에 타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눈빛을 빛내며 당당하게 “저는 항상 최고의 힘을 가진 자의 편에 설 뿐입니다”라고 말한 미홀. 그는”니르하께서 최고의 자리에 있는 한, 전 결코 배신하지 않습니다”라는 말로 그가 타곤의 아슬아슬한 조력자가 되었음을 알렸다.

한편, 장동건의 입지가 흔들리면 냉정하게 돌아설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 여전히 마음을 놓을 수 없게 만든 조성하. 그가 진정으로 노리는 것이 무엇인지, 과연 그와 장동건의 사이는 지속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진다.

조성하가 속내를 짐작하기 어려운 행보로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tvN에서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