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배가본드' 유인식 감독, "이승기·배수지는 인간미 넘치는 배우"

  • 김주희 기자
  • 2019-09-10 16:53:29
  • TV·방송
‘배가본드’ 유인식 감독이 “이승기와 배수지는 큰 프로젝트를 지탱할 만한 인간미, 열정을 갖추고 있는 배우이다”라고 극찬했다.

[현장] '배가본드' 유인식 감독, '이승기·배수지는 인간미 넘치는 배우'
사진=sbs

10일 오후 서울 신림동 테크노마트에서 씨네관에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VOND)’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유인식 감독과 이길복 촬영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유인식 감독은 “모로코에서 숙소를 잡고 두 달 동안 동고동락하며 촬영을 했다. 매력 있고 연기도 잘하지만 가장 좋았던 것은 인간미가 넘치는 친구들이더라”며 이승기와 배수지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불화 혹은 말 못한 일이라도 생기기 마련인데 배우들 모두가 너무들 친하게 지냈다. 겉과 속이 똑 같은 청년들이다” 며 칭찬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현장에서 스태프들도 역할도 중요하지만 배우들의 인성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두 사람은 큰 프로젝트를 지탱한 만할 인간미, 열정을 갖추고 있는 배우들이다” 고 전했다.

한편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한 이야기를 다룬 ‘배가본드’는 오는 20일 밤 10시에 첫 방송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