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연휴 첫날 남동공단 찾은 홍남기 부총리 "中企 수출 지원 플랫폼 구축 검토"

"주52시간 근무제 정부 대응 최종 점검"

홍남기(가운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인천 남동공단에 있는 수출 중소기업인 아주화장품을 찾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수출 중소기업들이 마음껏 (수출을) 시도하도록 정부가 수출 정보 제공, 빅데이터 분석, 시장 다변화, 수출 중개 알선·지원 등이 보다 종합적으로 제공되도록 하는 더 나은 플랫폼 구축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인천 남동공단에 소재한 화장품 연구개발·생산 전문 중소기업인 아주화장품을 찾은 직후 페이스북에 “사무실에 출근하자마자 당장 몇 가지를 더 확실히 챙겨야겠다”면서 이 같이 썼다. 홍 부총리는 “애국자가 따로 있겠나”라며 “기업 성장, 국가 경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구슬땀 흘리는 이들에 대해 우리 모두 감사하고 기억해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들이 우리 경제 사업장의 99%, 근로자의 88%를 차지하니 더욱 그렇다”면서 “우리나라 전 중소기업과 해당 근로자들 모두 ‘구십구세까지 팔팔하게’라는 9988 모토처럼 건승,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내년 1월부터 50~299인 중소기업도 52시간 근무제가 적용키로 돼 있어 이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웠다”면서 “(이와 관련한) 정부의 최종적인 대응 방향도 다시 한 번 점검해봐야겠다”고 강조했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