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삼성전자, 미국서 '소비자 충성도' 3위…현대차는 10위

삼성 스마트폰은 아이폰 추월

  • 이재용 기자
  • 2019-09-15 16:34:02
  • 시황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실시된 ‘소비자 충성도’ 조사에서 나란히 ‘톱10’에 포함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부문에서 애플의 아이폰을 제치고 선두에 올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브랜드키즈(Brand Keys)가 최근 발표한 ’2019년 고객충성도 상위 100대 기업(2019 Loyalty Leaders 100)‘ 명단에서 삼성전자(스마트폰)는 3위에 올랐다. 아마존(온라인 소매)과 구글(검색 엔진)이 각각 지난해에 이어 1·2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3계단 상승했다.

이밖에 아마존(태블릿)과 애플(태블릿), 넷플릭스(영상 스트리밍), 아마존(영상 스트리밍), 애플(스마트폰), 트레이드죠(식품 소매업), 현대차(자동차) 등도 ’톱10‘에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1년 전 조사 때는 애플(3위)에 뒤졌으나 올해 역전에 성공했고, 현대차는 4계단 상승하며 자동차 부문에서 ’수성‘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컴퓨터 항목으로도 작년보다 8계단이나 오른 45위에 랭크돼 100대 브랜드 명단에 2개나 포함됐다. LG전자(스마트폰)는 41위에 올라 2계단 상승했다.

기아차도 지난해 68위에서 올해는 58위로 10계단이나 오르면서 ’충성도 급등 기업(Loyalty Winners)‘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이번 순위는 브랜드키즈가 지난달 미국 내 16세 이상 65세 이하 성인 5만5,115명을 대상으로 110개 업종의 921개 브랜드에 대한 평가를 측정한 결과를 토대로 매겨졌다.

업계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양대 브랜드인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미국에서 스마트폰과 자동차 부문에서 소비자 충성도가 가장 높다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그만큼 제품 신뢰도가 높다는 의미로, 향후 실적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