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군 제대 후 복귀..”너무 좋고 감사해"

  • 김주희 기자
  • 2019-09-17 15:40:11
  • TV·방송
배우 강하늘이 군 제대후 KBS2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현장]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군 제대 후 복귀..”너무 좋고 감사해'
사진=양문숙 기자

17일 오후 서울 신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KBS2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 차영훈PD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동백꽃 필 무렵’은 과거 있는 여자 동백과 그를 중심으로 얽힌 세 남자 좋은 놈, 나쁜 놈, 치사한 놈의 이야기를 그린다.

강하늘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에게 뻔지르르한 수식도 없이 그저 투박한 직구로 냅다 직진하는 촌므파달 ‘황용식’ 역에 분한다.

강하늘은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감사하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어색하다. 오늘 예쁜 옷 입으면서 내 옷이 아닌 것 같다” 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대본을 1부부터 4부까지 읽어보았는데 흔하게 볼 수 없었던 대본이었던 것 같았다. 처음 현장에서 조금 불편한 마음이 있었다. 공효진씨와 지석씨가 먼저 ‘용식’으로 대해주셔서 감사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차영훈 감독은 “하늘씨는 보시다시피 캐릭터에 너무 적격이시다. ‘울트라 캡숑 짱’이라 할 수 있다” 라고 극찬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