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옹성우, 첫 연기 활동을 무사히 마친 후 찾은 화보 촬영장..다양한 룩 소화

  • 김주원 기자
  • 2019-09-18 12:46:17
  • 라이프
JTBC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첫 연기 활동을 무사히 마친 배우 ‘옹성우’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10월호에서 공개되었다.

옹성우, 첫 연기 활동을 무사히 마친 후 찾은 화보 촬영장..다양한 룩 소화

옹성우, 첫 연기 활동을 무사히 마친 후 찾은 화보 촬영장..다양한 룩 소화
사진=마리끌레르

공개된 화보 속 옹성우는 블랙 실크 셔츠와 러플 블라우스 등 다양한 룩을 완벽히 소화하는 한편, 오버핏 수트를 착용하면서도 세련된 핏을 선보이며 촬영에 적극적으로 임하였다.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화보 촬영장을 찾은 옹성우에게 마지막을 앞둔 소감을 묻자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답하며, 이어 16부(마지막회) 대본에 “같이 시작을 하고 함께 해나갈 수 있어서 좋았다”는 감독의 코멘트를 보고 ‘끝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답하였다. “감독님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말하고 싶다”는 그는 연기하는 내내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드라마의 대한 이해와 몰입도가 높아졌다며 감사의 말을 전하였다.

5개월 간 연기를 한 준우라는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저는 설명적이에요.”, “그런데 준우는 설명을 하지 않아요. 감동을 눌러 담고 담다가 한 번에 얘기해요.”라며, 연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준우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로 마음먹은 이유에는 단번에 “매력있었어요.”라고 확신에 찬 대답과 함께 “성장해 나간다는 점도 좋았어요. 저도 성장을 해야하는 시기에 만난 준우의 이야기가 마음에 닿았어요.”라며 애정을 드러내었다.

또한, 그는 연기에 관한 반응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말로 ’옹성우가 완성시킨 최준우’라는 해시태그를 언급하였다. “그 말을 보고 엄청 감동받았어요. 최준우라는 캐릭터는 결국 제가 완성시키는 거지, 누가 완성시킨 걸 따라하는 게 아니잖아요.”라며 준우와 감정이 맞닿은 듯한 감정이 들 때의 희열감을 잊을 수 없다며, 드라마 속 열 여덟살에서 끝난 준우가 지금처럼 잘 자라주길 희망하였다.

앞으로 그가 완성시킬 내일이 기대되는 배우 ‘옹성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10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