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비아이 대마초 구입·흡연 어디까지 인정? 경찰 "양현석도 조사한다"

  • 김진선 기자
  • 2019-09-18 09:49:54
  • 사회일반

비아이, 양현석, 아이콘

비아이 대마초 구입·흡연 어디까지 인정? 경찰 '양현석도 조사한다'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비아이가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 구입 및 흡연 혐의에 대해 일부 인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7일 오전 9시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였던 비아이(23, 본명 김한빈)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4시간가량 조사 후 귀가시켰다.

비아이는 제기된 혐의에 대해 일부 인정해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조사과정에서 비아이가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물었다. 비아이가 혐의를 일부 인정하면서 경찰은 김 씨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를 이어갔다.

비아이는 조사가 끝난 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타 빠져나갔다.

경찰은 그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 조사는 지난 6월 12일 비아이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A씨가 국민권익위에 공익신고한 사실이 디스패치 보도로 알려진 지 98일 만에 진행됐다.

경찰은 전날 A씨를 불러 공익신고 내용을 확인했고, 하루 만에 비아이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비아이 대마초 구입·흡연 어디까지 인정? 경찰 '양현석도 조사한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사진=양문숙 기자

경찰은 YG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A씨를 회유·협박해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A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된 뒤 비아이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그러나 같은 달 30일 진행된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탓에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비아이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대마초를 건네지는 않았다”고 말해 진술을 번복했다.

3년여가 흐른 올해 6월 A씨는 “진술 번복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권익위는 A씨의 공익신고에 대한 자체 조사를 거쳐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과 경찰은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