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포스코 선박 탈황설비 국산화..."5년간 1만2,000척에 적용"

고객사 납기단축·비용절감 기대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중국 옌타이 공장 근로자들이 포스코의 고합금 스테인리스강을 이용해 탈황설비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포스코가 선박용 탈황설비 소재시장에 진출한다.

포스코는 18일 고합금 스테인리스강(S31254강) 생산기술을 국산화한데 이어 포항제철소에 연간 6,000톤을 생산할 수 있는 양산체제를 갖추고 국내외 선박용 탈황설비 제조사들에 본격 공급한다고 밝혔다.

고합금 스테인리스강은 황 성분에 강해 녹이 잘 슬지 않아 탈황설비에 필수소재지만 소수의 해외제철소들만 생산기술을 갖고 있어 그 동안 국내 고객사들은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하지만 포스코가 이번에 기술 국산화와 양산체제를 갖춤에 따라 납기를 8개월 이상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격부담도 줄어 안정적인 수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IMO 2020’으로 인해 앞으로 5년 간 1만2,000척 이상의 선박에 탈황설비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MO 2020은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선박 배출가스 환경 규제로 오는 2020년부터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추거나, 이에 준하는 저감 시스템을 장착해야 하는 규제다. 황산화물 함유율을 낮추려면 탈황설비를 탑재하는 방법이 가장 저렴하고 효과적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저가의 고유황연료유를 그대로 쓰면서 황산화물을 90% 가량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는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강림중공업, STI 등 국내 탈황설비 설계 및 제작사들에게 먼저 제품을 공급하고 해외 수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본격 공급하는 탈황설비 강재는 포스코의 월드톱프리미엄 제품들 중 하나”라며 “앞으로 선박 탈황설비뿐 아니라 화력발전소 탈황설비, 집진기 등 육상환경설비 분야로도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형기자 kmh204@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