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뮤지컬 ‘레베카’ 최강 라인업 공개...류정한· 엄기준· 카이 ·신영숙· 옥주현
2019년 연말 다시 한번 ‘레베카 신드롬’이 일어난다.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된 뮤지컬 <레베카>는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원작자인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레베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며, 2014, 2016, 2017년의 네 번째 공연까지 총 517회 공연, 한국 공연 총 동원 관객수 67만명, 평균 객석 점유율 92%를 기록하며 한 초특급 흥행 대작으로 우뚝 선 작품이다.





또한 공연은 영화와 원작 소설을 뛰어넘는 감동적인 로맨스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서스펜스 드라마,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킬링 넘버들로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국내 대형 뮤지컬 중 단연 최고의 마스터피스로 손꼽히고 있다.

뮤지컬 <레베카>가 21인의 주·조연 전캐스트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21인의 주·조연 캐릭터 포스터는 공연의 장면을 고스란히 재연하여 아름답지만 음산하고 비밀스러운 분위기의 △맨덜리 저택의 서재, △ 레베카의 방과 발코니, △ 대저택의 계단의 배경이 사용되었다. 맨덜리 저택을 배경으로 촬영한 캐릭터 포스터에는 완벽하게 몰입한 각 배역들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게 하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빼어난 아름다움과 명성을 자랑하는 맨덜리 저택을 소유하고 있는 영국의 최 상류층 신사이자,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막심 드 윈터’ 역의 류정한, 엄기준, 신성록, 카이는 저택의 서재를 배경으로 날카로우면서 지적인 영국 신사의 모습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압도적인 존재감과 독보적인 캐릭터 해석으로 뮤지컬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배우 류정한은, 2013년 초연과 2016년에 이어 3번째 ‘막심 드 윈터’ 로 돌아오며 다시 한번 명불허전 ‘류정한’의 타이틀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드라마와 무대 위를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 변신으로 매 작품마다 화제에 오르는 천의 얼굴의 배우 엄기준은 2014, 2015, 2017년 이후 4번째로 ‘레베카’로 돌아와 한층 깊어진 내공을 가감 없이 발휘할 것이다.



이어 최근 뮤지컬 ‘엑스칼리버’ ‘벤허’ 등을 에서 짙어진 감정 연기, 서사를 끌고 가는 저력을 증명한 뮤지컬 배우 카이가 합류하여 새로운 막심 탄생 예고하고 있다. 카이는 “‘레베카’의 막심 역할은 지금까지 맡아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정말 기대된다. 열심히 준비해서 최고의 작품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그리고, 거듭되는 새로운 도전으로 TV와 무대를 넘나들며 연기와 장르의 스펙트럼을 넓히며 활약하고 있는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 ‘레베카’의 막심 드 윈터 역으로 오랜만에 뮤지컬 무대로 돌아와 특유의 젠틀한 모습과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새로운 ‘막심’을 보여줄 예정이다.

맨덜리 저택 곳곳에 레베카의 흔적을 소중히 간직하며 새로운 안주인 ‘나(I)’와 대립하는 ‘댄버스 부인’ 역의 신영숙, 옥주현, 장은아는 캐릭터 포스터에서 차가우면서도 강렬한 압도적인 카리스마의 위용을 뿜어내고 있다.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 독보적인 존재감과 뛰어난 가창력이 필요한 <레베카>의 ‘댄버스 부인’ 역은 뮤지컬 배우라면 누구나 탐내는 최고의 배역이기도 하다.

절대적인 가창력과 탁월한 무대 장악력의 배우 신영숙이 ‘댄버스 부인’ 역으로 다시 무대에 선다. 신영숙 배우는 초연부터 2019년 5연 공연까지 한 시즌도 빠짐없이 모두 캐스팅되며 댄버스 부인으로서 독보적이지 않을 수 없다. 원숙 미 넘치는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신영숙 배우는 “5연 연속 댄버스 부인으로 돌아오게 되어 행복하다, 더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돌아올 테니 기대해달라”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계에 없어서는 안될 보물 같은 배우 옥주현이 2013, 2014, 2017년에 이어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 댄버스 부인 역으로 돌아온다. 특히 댄버스 부인 역으로 ‘연기력과 가창력이 절정에 다다랐다’라며 관객들과 언론의 열광적인 찬사를 이끌어내기도 한 옥주현은 이 작품으로 2013년 ‘제 7회 더 뮤지컬 어워즈’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였고, ‘골든티켓어워즈’ 여배우 부문 최다 수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수상 등 화려한 기록을 연일 갱신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컬 배우로써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소울풀한 보이스로 깊은 울림을 선사해온 장은아도 댄버스 부인 역으로 함께한다. 장은아는 “뮤지컬 ‘레베카’는 2016년 정말 즐겁게 작업한 작품이어서 올해 다시 합류하게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더 깊어지고 고심해서 장은아만의 댄버스 부인을 보여드리겠다.” 고 각오를 전했다.

여행 중에 우연히 막심을 만나 사랑에 빠진 ‘나(I)’ 역의 박지연, 이지혜, 민경아는 순수하고 섬세한 감성이 드러나는 캐릭터를 표현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뮤지컬 <맘마미아> <레미제라블> <시라노> 등에서 부드럽지만 강렬한 존재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박지연은 새로운 ‘나(I)’역으로 참여하여, 유려하고 안정된 연기력과 섬세하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객석을 단숨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2016년 뮤지컬 ‘레베카’에서 새로운 해석의 ‘나(I)’를 보여주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시켰던 이지혜가 다시 한번 ‘나(I)’역에 캐스팅 됐다. 아름다운 소프라노 음색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뮤지컬 계 새로운 여주인공의 계보를 잇고 있는 이지혜는 “댄버스 부인에게 지지 않는 이지혜만의 ‘나(I)’를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각오를 다졌다.

맑고 청량한 음색과 순수한 이미지로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신예 민경아가 ‘나(I)’역으로 완벽 변신하며 그녀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민경아는 “정말 좋아하는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연습이 너무 기다려지고 관객들과 만날 날도 기다려진다” 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 어린 소감을 드러냈다.

레베카의 사촌으로 레베카의 죽음을 무기로 막심과 ‘나(I)’를 협박하는 잭 파벨 역으로 캐스팅된 최민철, 이창민은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에서 매력적인 악역의 존재감을 물씬 드러내고 있다.

재치 있는 센스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불리는 최민철은 특유의 능글맞은 성격으로 비열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잭 파벨역으로 분해 탄탄하게 극을 받쳐주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릴 전망이다.

전 2AM의 메인 보컬이자 예능과 무대를 넘나들며 끼를 한껏 발산하고 있는 이창민은 뮤지컬 ‘레베카’의 잭 파벨 역으로 지금까지와 다른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첫 악역에 도전하는 이창민은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와 무척 설레고, 처음 맡는 악역캐릭터라 정말 기대되고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다, 멋진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춰서 멋진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포부를 다졌다.

뮤지컬 <레베카>는 특유의 강렬한 선율의 황홀한 음악, 명불허전 배우들이 펼치는 압도적인 연기로 완벽을 넘어선 최고의 무대를 예고하며 관객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공연은 오는 11월 16일(토)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하며, 9월 24일(화) 충무아트센터 티켓 선 오픈에 이어 9월25일(수) 멜론티켓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1차 티켓 판매가 오픈 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8 10:48:1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