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속보)

조국, 압수수색, 검찰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속보)
23일 오전 검찰 수사관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검찰이 23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 하고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부터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정 교수가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자택에서 하드디스크 교체작업을 하던 김씨에게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는 물론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김씨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법조계에선 현재 정 교수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데다 일부 혐의에 대해선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 증거를 내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 비춰볼 때 자택 PC 하드디스크 소유권을 가진 정 교수가 이에 대한 반환을 요청하지 않고 있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또 정 교수를 상대로 딸의 표창장 위조 관련 혐의와 관련된 부분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공소장에 “정 교수는 딸의 인턴 경험 및 상훈 등 외부활동 등을 주요평가 요소로 보는 특별전형을 통해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표창장을 임의로 만들어주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검찰은 위조된 표창장을 딸의 유명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된 혐의나 입시를 방해한 혐의 등을 추가로 들여다보고 있다.

현재 검찰은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 등을 다지며 정 교수 소환 시기를 막판 저울질하고 있다. 소환 조사 이후 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번 사안이 국민적 관심사인 점을 고려해 정 교수를 공개 소환하는 방식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