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제2 조국 청문회 만들겠다" 대정부질문 벼르는 한국당

26일 정치 분야부터 시작

주광덕 등 공격수 내세워

민주당과 불꽃공방 예고

26일 본격 시작하는 대정부질문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직접 출석하면서 그를 둘러싼 여야 간 ‘불꽃 공방’이 예견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대정부질문을 이른바 ‘제2의 조국 청문회’로 만들겠다며 선전포고를 한 상태다. 야당의 공세에 더불어민주당도 차단막을 높일 가능성이 커 조 장관을 둘러싼 난타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가진 자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오찬에서 “대정부질문은 ‘제2의 조국 인사청문회’라는 규정하에 조국 사태에 대한 모든 현안을 드러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조국 개인 게이트’가 아닌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번지는 부분을 면밀하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에 대한 공세를 벼르고 있는 한국당이 첫날 정치 부문 대정부질문에서공격수로 내세운 이들은 권성동·김태흠·주광덕·박대출·곽상도 의원이다. 이들은 조 장관이 후보자 시절부터 각종 의혹을 제기하거나 중도 사퇴를 주장했다. 또 법조인 출신이 5명 가운데 3명으로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이 밝힌 발언들이 위증이 아닌지 집중 질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이 직접 참석하는 만큼 앞선 그의 발언을 겨냥해 진위를 따져보고 위증죄에 해당하는지까지 파헤친다는 것이다.

복수의 한국당 관계자는 “조 장관은 앞선 기자간담회는 물론 인사청문회에서도 본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을 이어왔다”며 “하지만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조사에서 이 자체가 거짓이라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이를 집중 질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은 물론 가족들이 받는 의혹은 이미 여럿”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이에 대해 반박한 발언이 거짓인지, 또 위증의 죄를 저지른 것은 아닌지까지 캐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