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악플의 밤' 넉살, '단발병' 악플에 고충 토로.."스타일 싹 바꿀까 생각"

  • 김주원 기자
  • 2019-09-27 08:25:47
  • TV·방송
JTBC2 ‘악플의 밤’에서 넉살이 단발병 악플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힌다.

'악플의 밤' 넉살, '단발병' 악플에 고충 토로..'스타일 싹 바꿀까 생각'
사진=JTBC2 ‘악플의 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27일) 방송될 14회에는 ‘국민 아이돌’ 원더걸스 출신 싱어송라이터 핫펠트(예은)와 힙합씬에 이어 예능씬까지 정복한 ‘힙합 베토벤’ 넉살이 출연한다. 특히 핫펠트-넉살은 뼈 때리는 악플들을 시원시원하게 인정하는 쿨녀쿨남 매력을 거침없이 뽐낼 예정.

그런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넉살이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단발머리 고충을 토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네티즌 사이에서 ‘윤미래와 함께 국내 여성 래퍼 투톱’, ‘넉언니’라는 별명으로 통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힌 것. 특히 “요즘 거지존 대신 넉살존이라 부르더라”는 넉살의 웃픈 고백이 모두의 관심을 끌었다. 거지존이란, 어떤 스타일링을 해도 예쁜 모양이 나오지 않는 어깨에 닿는 단발머리를 일컫는 말로 현재 넉살의 헤어스타일인 것.

하지만 이내 넉살은 이미지 변신을 외치며 “새 앨범이 나오면 스타일을 싹 바꿀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급기야 “(단발머리를) 자를 수 있다”고 강력한 선전포고를 날려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에 김숙은 “앞머리를 내리는 건 어떠냐?”며 파격적인 제안을 내놨고 이에 넉살은 “최양락 선배님 스타일은 아무나 소화하기 힘들다”며 말을 잇지 못해 모두의 웃음보를 단숨에 터트렸다는 후문.

과연 넉살은 거지존의 신상 명칭으로 떠오른 넉살존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악플의 밤’ 14회 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14회는 오늘(27일) 저녁 8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