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으로 또다시 인생 작품 쓴다...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

  • 최재경 기자
  • 2019-10-02 02:50:40
  • TV·방송
공효진의 선택은 언제나 옳았다.

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으로 또다시 인생 작품 쓴다...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
/사진=팬엔터테인먼트



공효진은 현재 방송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편견에 갇혀 살고 있는 동백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3년 만의 안방 복귀가 무색하게 공효진은 첫 방송부터 수목극 1위를 기록하며 호쾌한 시작을 알렸다. 믿고 보는 공효진표 로코에 스릴러를 한 스푼 얹은 ‘동백꽃 필 무렵’은 방송 2주 만에 최고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올 가을을 ‘동백 신드롬’으로 물들이고 있다. 특히 현재 KBS 2TV에서 방영되고 있는 주중 드라마 기준으로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다.

다른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매료시킨 것은 공효진의 이름 석 자였다. ‘작품 고르는 안목이 탁월하다’고 정평이 나 있는 공효진의 작품 선구안은 이번에도 옳았다. ‘파스타(2010)’를 시작으로 독보적인 로코퀸으로 우뚝 선 이후 ‘최고의 사랑(2011)’ ‘주군의 태양(2013)’ ‘괜찮아 사랑이야(2014)’ ‘프로듀사(2015)’ ‘질투의 화신(2016)’까지 매 작품 시청률 1위로 흥행하며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더욱 탄탄히 다졌다. 작품성, 화제성, 흥행성까지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는 그녀의 섬세한 노력이 있었기에 공효진의 드라마는 무조건 본다는 시청자들의 굳은 믿음이 지속될 수 있었다.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 역시 공효진의 작품을 기대케 만드는 중요 포인트로 손꼽힌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이하는 그녀의 필모그래피는 수없이 많은 작품들로 채워져 있다. 공효진은 그 수많은 이야기 속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높은 싱크로율로 표현해낼 줄 아는 영리한 배우다. 비호감 연예인, 귀신을 보는 여자, 트라우마를 앓고 있는 정신과 의사 등 쉽지 않은 역할도 마치 주변 어딘가에 존재할 법한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그려낸다. 눈빛부터 말투, 몸짓 하나까지 세세하게 그려내는 공효진이기에 이번 ‘동백꽃 필 무렵’에서도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동백의 매력이 더욱 배가되고 있다.

평범함도 특별하게 만들어내는 공효진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가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때로는 눈물로 적시고 있다. 매 순간 그 작품 속에서 진심으로 살아 숨 쉬는 공효진이 만들어갈 따뜻한 힐링 로맨스에 기대감이 높아지는 이유다.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