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을지로·세종대로 차로 줄이고 보행로 넓힌다

충무로·창경궁로 1개 차로 축소

여유공간에 보행로·자전거도로

서울시내 도로공간 재편 사업 전(왼쪽)과 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도심을 가로지르는 을지로와 세종대로 차도가 2차로 이상 줄어들고, 보행로는 확대된다.

서울시는 을지로·세종대로·충무로·창경궁로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의 구체적 추진 계획을 9일 공개했다.

을지로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줄어들고, 세종대로 교차로에서 서울역 교차로에 이르는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가 된다. 차로가 없어진 공간에는 보행로와 자전거전용도로가 들어서고, 공유 차량(나눔카) 주차장이 조성된다. 이들 2개 구간은 내년 공사를 시작해 연내 완공할 예정이다.

일대 도로 재편으로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진다. 숭례문과 바로 연결되는 횡단보도까지 신설되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나아가 남산과 서울로7017까지 한 번에 걸어서 갈 수 있다.



일방통행인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도 1개 차로를 축소해 보도 폭을 넓히고, 자전거도로와 주차공간을 만든다. 35개 지점에는 과속방지턱 기능을 겸한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도로 재편사업이 진행 중인 퇴계로 2.6㎞ 구간(6∼8차로→4∼6차로)은 내년 5월 완공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내년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한다. 무조건적인 차량 통행 제한 대신 1㎞ 이내 초단거리 승용차 통행 등 불필요한 통행수요 감축에 우선 집중하며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늘어나는 여유 공간에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자전거, 공유차 공간, 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25년까지 도심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 도로의 공간재편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도심 공간재편 사업을 서울시 전역으로 늘려 시민들의 보행권을 혁신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