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싸이월드 이대로 사라지나, 네티즌 "내 사진·도토리 돌려줘"

싸이월드 홈페이지 접속불가, 도메인은 11월 12일 만료
공지 없던 탓에 사진 등 개인정보 백업 못한 사용자들 항의

  • 김진선 기자
  • 2019-10-11 13:44:27
  • 사회일반
싸이월드 이대로 사라지나, 네티즌 '내 사진·도토리 돌려줘'
싸이월드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 이전 ‘국민SNS’로 사랑받았던 싸이월드가 사전 공지 없이 접속할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홈페이지 도메인은 11월 12일 만료를 앞두고 있으나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모두 먹통인 상황에서 네티즌은 사진 등 과거 개인정보들을 옮길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검색결과 싸이월드의 도메인 주소는 11월 12일 만료된다. 사측의 조치가 없다면 1999년 등록 이후 쌓아온 이용자 데이터는 모두 사라지게 된다.

앞서 싸이월드의 위기설은 수차례 도마에 올랐으나 별다른 공지가 없던 탓에 사용자들은 미리 대비하지 못했다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보통 게임과 홈페이지 서비스 등은 종료시점을 일정기간 제공해 이용자가 데이터를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일부 네티즌은 화폐로 사용되는 도토리 환불대란을 막기 위해 내린 조치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아직 싸이월드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싸이월드는 1999년 처음 등장해 ‘미니홈피’ 콘셉트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2010년대에 접어들며 모바일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 자리를 내주게 됐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