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2,665억 미수령 주식·배당금 찾아가세요"

예탁원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

한국예탁결제원이 2,665억여원에 달하는 미수령 주식과 배당금의 ‘주인 찾기’에 나선다.

한국예탁원결제원은 14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미수령주식은 실물 종이 주권을 직접 보유한 주주가 무상증자, 주식배당 등으로 배정된 주식의 수령 통지문을 받지 못했거나 상속인이 주주의 주식보유 사실을 모르고 찾아가지 않은 주식이다. 실기주는 증권회사에서 주식 실물을 출고한 뒤 본인 명의로 명의개서하지 않은 주식으로, 이 주식에 발생한 배당이나 무상주식을 실기주과실이라고 한다.

지난달 기준으로 예탁원에서 보관하고 있는 실기주과실은 시가 약 20억원 상당의 주식 180만주와 배당금 374억원이며 미수령주식은 주주 1만2,000여명이 보유한 시가 약 2,274억원 상당의 주식 2억8,000만주다. 예탁원은 미수령주식 안내를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받아 해당 주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주식수령 안내문’을 보내고, 실기주과실은 관련 증권회사에 내역을 통지해 증권회사가 해당 고객에게 개별 안내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미수령 주식과 실기주과실은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미수령 주식은 예탁원 영업점을 방문해 환급 신청을 하면 되고, 실기주과실은 주권을 인출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하면 된다. 예탁원에 따르면 지난 9월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상장주식과 예탁원에 전자등록된 주식은 더는 실기주가 발생하지 않는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