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인터뷰] 권상우의 간절한 에너지

영화 ‘두번할까요’ 조현우 역

"스크린에서 꾸준히 만나고 싶어"

배우 권상우가 코미디 로맨스에 공감을 더했다. 결혼과 이혼이라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다룬 영화 ‘두번할까요’이 주역 권상우는 “현실적인 사랑을 하는 사람들의 권태기를 다룬 영화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17일 개봉하는 ‘두번할까요’는 결혼식도 아닌 ‘이혼식’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포문을 연다.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꿈꿔왔던 싱글라이프를 만끽하는 ‘현우’로 돌아와 물오른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를 선보인 권상우는 “내 나이에 맞는 로맨스 연기를 하고 싶었다. 남녀의 사랑과 결혼을 유쾌하게 그려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관객들이 웃으면서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로맨틱 코미디물인 것 같다. 내 나이 대에서 표현할 수 있는 느낌들이 있었고, 아마 다른 모든 커플들 역시 각자의 입장에서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연애를 하는 사람들, 결혼한 부부들, 헤어진 사람들 등 각자 자기의 입장에서 결혼과 남녀 관계에 대해 유쾌하게 생각할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우리 영화가 박장대소하는 신은 없는데, 잔웃음이 터지는 대목이 많다. ”

원치않던 싱글라이프를 받아들이게 된 아내 ‘선영’ 역으론 이정현이 나서 권상우와 호흡을 맞춘다. 권상우는 이정현의 인간적인 모습과 연기 열정에 반했음을 밝혔다. 무엇보다 첫 촬영에서 이정현이 긴장한 모습이 권상우에게도 좋은 귀감이 됐다. 베테랑 배우가 매 작품마다 설렘을 가지고 임하는 모습이 좋았다는 의미다.

“이정현 씨는 내가 데뷔하기 전부터 배우로 활동했던 사람이고, 가수도 하는 등 잠재적인 끼가 많은 사람이다. 첫 촬영이 설렁탕 집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었는데, 이정현 씨가 긴장했는지 몸을 엄청 떨었다. 이 작품에 대해서 설렘을 갖고 하는 걸 보니 친근하게 느껴지면서 보기 좋더라. 그걸 보고 마음을 딱 놨다. 인간적으로 느껴지더라. ”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 ‘말죽거리 잔혹사’ 이후 15년 만에 재회한 이종혁과 환장의 케미스트리를, ‘탐정’ 시리즈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 성동일과는 찰떡 같은 코믹 콤비플레이를 완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권상우와 성동일은 ‘두번할까요’에서 직장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호흡을 맞춘다. ‘주5일 출근, 주5일 회식’을 외치며 팀원들을 닥달하는 캐릭터지만, 팀의 엘리트 ‘현우’에게만은 따뜻한 충고를 아끼지 않는 직장상사 ‘이부장’을 맡아 쉴 새 없는 애드리브의 향연을 선보인다.

오직 권상우와의 끈끈한 우정으로 출연을 결심한 성동일에 대해, “다른 배우가 했으면 흘러가는 씬일 수도 있는데 존재감이 확실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 함께 촬영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 성동일 선배가 잘 받아줘서 유쾌하게 촬영했다. 역시 성동일 선배님이었다.”

권상우에게 선배 성동일은 고마운 사람이다. “현장에 있는 시간들의 소중함”을 알게 해준 선배이기 때문이다. 권상우는 “현장의 소중함, 그리고 자신 위치의 소중함을 알고 계신 분이다. 성동일 선배와 ‘탐정’ 시리즈를 함께하면서 현장에 있는 시간들의 소중함을 배운 것 같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사진=kth/리틀빅픽처스


/사진=양문숙 기자


“촬영장이 정말 즐겁다. 요즘 새삼스럽게 느낀다. 저도 예전에 한참 주목받는 시기가 있었다. 그 땐 소중함을 많이 몰랐던 것 같다. 시간이 흐를수록 고마운 마음이 커진다. 그래서 더 간절한 것 같다. 지금이 더 모든 게 간절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것 같다. ”

권상우는 이번 작품 이후 내달 7일 ‘신의 한 수:귀수편’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내년 1월엔 영화 ‘히트맨’이 개봉한다. 그는 “나이를 먹을수록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 것 같아서 좋은 작품을 빨리 만나려고 찾는 중이다”며 자신의 열일 행보를 뿌듯해했다. 권상우의 간절한 에너지는 ‘영화’에 대한 애정과 설렘에서 나왔다.

“저는 영화가 하고 싶어서 배우가 됐던 사람이다. 그런데 사실 꾸준히 하지 못했고 성적이 좋지 못한 작품도 있었다. 꾸준히 영화를 찍는 배우들이 참 부러웠다. 그래서 영화에 대한 갈증이 많았다. 촬영하는 즐거움이 좋다. 그런 즐거움과 함께 믿음이 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 “

그의 목표는 ‘권상우가 영화 하면 그래도 볼 만하다’라는 인식을 지키고 싶은 것. 그 뒤엔 영화 제작도 할 생각이다. 작가와 감독들과 의기투합해 개발해놓은 시나리오도 2편이나 있다. 액션 및 코미디 영화등 장르에 대한 제한은 없다.

권상우의 장기인 액션도 곧 만나 볼 수 있다. 그에 따르면, ‘귀수’보다 ‘히트맨’에선 그의 액션을 더 많이 만날 수 있단다. 그래서 그럴까. “내 스스로 기대하는 방향이 있어 흥분되고 기대되고 떨리는 시기이다”며 “쉬지 않고 영화로 관객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