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ETRI, 국민과 함께 생활안전 예방기술 개발 나선다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 ‘국민생활안전포럼’ 창립
위험, 안전 정보 맞춤형 제공으로 수요자 중심 서비스 창출

  • 박희윤 기자
  • 2019-10-17 09:42:39
  • 전국
ETRI, 국민과 함께 생활안전 예방기술 개발 나선다
ETRI 이준섭(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책임연구원이 생활 속 위험 현장을 신고하는 장면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ETRI

그동안 화재나 지진, 폭우, 태풍 등 재해가 발생하면 관련 지역이 아닌 무관한 사람들까지 재난안전 문자메시지가 발송됐다. 국내 연구진이 향후에는 일상속 안전, 위험 관련 문자나 지도 정보 등을 개인별 맞춤형으로 알리는 기술을 개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일상 속 위험에 대비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지원으로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을 구성하고 연구개발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개발, 실증 시험과 지자체 시범사업까지 2023년까지 약 5년에 걸쳐 추진되는 사업이다.

연구단은 일상에서 발생하는 위험 예방을 위해 서비스 모델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부, 지방자치단체,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자원봉사단체 등과 협력해 함께 만들어가는 리빙랩 형태의 연구개발 장치가 마련된 셈이다.

연구진이 추진하는 생활안전 예방서비스는 안전, 위험 상황을 맞춤형으로 알림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안전 서비스는 주로 공급자 입장에서 안전 시설을 구축하고 불특정 대중의 안전을 살피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연구진은 장애여부, 위치, 개인 선호도와 스마트폰 사용 조건 등을 파악해 수요자 중심 안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한다.

예컨대 위험물 유출사고가 발생한다면 기존에는 단순한 정보를 제공했다면 연구진은 현재 재해가 발생한 정확한 위치와 위험지역은 물론, 기상청 풍향 정보, 대피처 안내까지 상세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연구진은 현재 가축전염병 확산예측, 다중이용시설 위험 알림, 대기질 알림, 맞춤형 교통사고 확률, 범죄통계기반 예측, 붕괴발생 위험 알림, 산불알림 및 대피안내, 산사태 발생위험 알림, 아동실종 알림, 유해물질 유출알림, 일상생활 위험 알림, 전염병확산예측, 추락낙상사고 위험 알림, 홍수해일 피해지역 예측, 화재알림서비스 등 총 15개 서비스 후보를 두고 우선 순위 의견을 수렴중이다.

연구진은 국민들로부터 얻은 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연구개발 과정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ETRI는 이 사업의 주관기관으로서 관련 기술 표준화와 사용자 앱 개발역할을 맡았다. 생활안전예방서비스와 관련된 가상체험 교육용 콘텐츠 기술도 개발한다. 핸디소프트와 손잡고 생활안전 위험 분석, 예측, 맞춤형 서비스 제공 플랫폼 개발도 진행한다.

ETRI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은 지난달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국민생활안전포럼’을 창립하고 초대 의장으로 충북대 행정학과 이재은 교수를 선출했다.

국민생활안전포럼 초대의장인 이재은 교수는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을 통해 국민소통, 기술협력, 법제도 분과를 구성해 위원회 활동 추진과 사회적 약자 등 의견수렴을 통해 효과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ETRI 김형준 연구단장은 “국민의 안전한 일상 확보를 위한 대국민 소통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국민이 실제 체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진은 올해초 교통사고 시 골든타임 확보 및 교통사고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차량 ICT기반 긴급구난체계(e-call)표준 및 차량 단말 7종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