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르 메르디앙 "3개월마다 유럽미식 여행...독일·노르웨이 특선 메뉴 선 봬"

3개월 마다 뷔페 메뉴에 변화
10월, 독일식 족발 '슈바인학센' 선보여

  • 김보리 기자
  • 2019-10-17 15:23:25
  • 생활
르 메르디앙 '3개월마다 유럽미식 여행...독일·노르웨이 특선 메뉴 선 봬'
르 메르디앙 ‘쉐프 팔레트’ 독일·노르웨이 특선 메뉴./사진제공=르 메르디앙

르 메르디앙 서울(LE MERIDIEN SEOUL)의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가 7종의 새로운 와인과 함께 독일·노르웨이 특선 메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호텔 뷔페가 반기에 한번 정도 음식을 변경하는 것과 달리 세프 팔레트는 약 3개월마다 유럽 특정 국가를 선정해 새로운 메뉴를 내놓는다. 올가을 셰프 팔레트에서는 독일과 노르웨이로의 미식을 테마로 독일식 족발 슈바인학센, 정통 치폴라타 소시지, 노르웨이 고등어 카르파치오 등을 선보였다.

이번 리뉴얼에는 셰프가 즉석에서 음식을 썰어 제공하는 코너를 추가했다. 메인 요리인 독일식 족발 ‘슈바인학센’은 독일 호프브로이 흑맥주에 전통 간장 소스를 첨가해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입맛을 돋우는 아뮤즈 부쉬 코너는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신선한 고등어, 제철을 맞은 송어를 활용한 카르파치오와 독일을 연상케 하는 프레즐, 체다치즈 무스가 더해진 타파스를 선보인다. 이달에만 만날 수 있는 국내산 야생 다래부터 감, 밤 등 제철 재료를 활용한 샐러드도 있다.

독일 콘셉트인 만큼 다양한 소시지 메뉴도 선보인다. 프랑스 셰프가 직접 만든 5종으로 정통 소시지인 치폴라타부터 독일 국민 소시지인 브라트부르스트, 바이스부르스트, 양고기로 만든 메르게즈와 한국식 갈비 소시지를 맛볼 수 있다.

디저트 코너는 설탕 대체품으로 돼지감자, 치커리 뿌리에서 추출한 천연인슐린 이눌린, 코코넛 슈가 등을 사용해 칼로리 지수와 당도 포인트를 최소한으로 줄였다.
/김보리기자 bor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