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미국산 농산물 주문 늘릴 것…미국도 환경 조성해야”

  • 박성규 기자
  • 2019-10-17 17:55:52
  • 정치·사회
중국이 미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에 미국산 농산물 구입 확대 방안이 포함돼 있다고 공식 확인했다.

17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1단계 합의에는 중국이 국내 수요 및 시장 원칙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농산물 주문을 늘리고, 미국은 이를 위해 양호한 환경을 조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공개했다.

가오 대변인은 현재 미중 양국이 1단계 합의 문건 확정을 위한 협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최종적으로는 양국이 무역전쟁을 멈추고 상호 부과한 고율 관세를 모두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협력은 양국에 최선의 선택이자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선택”이라며 “양국의 단계적 성과는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시장의 믿음을 회복시킨다는 점에서 세계 경제에 매우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중 양국 대표단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공식 합의문에 서명하도록 하기 위해 접촉을 지속할 계획이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