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윤석열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수사"

대검찰청 국감 증인 출석
조국과 동반 퇴진 질문엔
부여된 일 충실히" 선그어

  • 하정연 기자
  • 2019-10-17 17:53:31
  • 국회·정당·정책
윤석열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수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사퇴와 맞물려 동반퇴진론이 불거지는 데 대해서는 “제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며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적을 향한 칼을 휘두를 때 국민 영웅으로 추앙하다가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니까 역적으로, 검찰 춘장이라는 놀림까지 받게 됐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떠한 사건이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윤 총장은) 검사 때나 중앙지검장·검찰총장이 된 후 변하거나 달라진 게 전혀 없고 한결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정무감각이 없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수사 지시를 누가 제일 먼저 내렸느냐는 질문에는 “이런 종류의 사건은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법무부가 원한다면 검찰에 대한 1차 감찰권을 내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법무부에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제대로 된 감찰이 이뤄질 수 없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또한 윤 총장은 “‘검찰이 한 달 넘게 수사했는데 나온 게 없다’는 얘기들이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쪽에서 많이 흘러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 결과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 자체가 저희가 수사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좀 많이 틀어막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