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윤석열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수사"

대검찰청 국감 증인 출석

조국과 동반 퇴진 질문엔

부여된 일 충실히" 선그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사퇴와 맞물려 동반퇴진론이 불거지는 데 대해서는 “제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며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적을 향한 칼을 휘두를 때 국민 영웅으로 추앙하다가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니까 역적으로, 검찰 춘장이라는 놀림까지 받게 됐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떠한 사건이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윤 총장은) 검사 때나 중앙지검장·검찰총장이 된 후 변하거나 달라진 게 전혀 없고 한결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정무감각이 없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수사 지시를 누가 제일 먼저 내렸느냐는 질문에는 “이런 종류의 사건은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법무부가 원한다면 검찰에 대한 1차 감찰권을 내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법무부에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제대로 된 감찰이 이뤄질 수 없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또한 윤 총장은 “‘검찰이 한 달 넘게 수사했는데 나온 게 없다’는 얘기들이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쪽에서 많이 흘러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 결과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 자체가 저희가 수사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좀 많이 틀어막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08:29:1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