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40대·제조업 고용감소 아픈 부분"…대책 검토 당부

  • 양지윤 기자
  • 2019-10-17 18:25:16
  • 청와대
文 '40대·제조업 고용감소 아픈 부분'…대책 검토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문 대통령,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최근 고용상황과 관련해 40대와 제조업의 고용감소를 가장 아픈 부분으로 지적하며 이에 대한 대책을 검토해줄 것을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경제장관회의가 끝난 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청년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으나 체감 상황이 여전히 어려운 이유를 분석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지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경기 악화, 통상 분쟁 등 대외 여건 악화가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 상황과 관련해 ‘우리 경제상황이 녹록치 않은 만큼 소재·부품·장비 대책 마련 시와 같이 부처 단위를 넘어서서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정책 노력을 통합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에도 적용되는 주52시간제와 관련한 보완책도 논의됐다. 고 대변인은 “우선, 경사노위에서 사회적 합의를 이룬 탄력근로제가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대한 입법 심의를 지원하고, 국회 입법 상황을 봐가며 정부가 행정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추가 보완 방안을 노사 의견수렴 등을 거쳐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경제장관들에게 “모든 부처가 함께 힘을 모아 경제 활력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런 논의의 자리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