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범보수통합이냐 제3지대냐…셈법 복잡한 야권

[총선 6개월 앞…변수로 본 4·15] ④야권발 정계개편
한국당 야권통합 열올리지만
朴 탄핵책임론 해결과제로
安·劉 신당창당 여부 주목
野 '반문연대' 변수 될 수도

범보수통합이냐 제3지대냐…셈법 복잡한 야권

내년 4·15총선에 대한 예비후보자 등록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야권 정계개편을 둘러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각 당의 속내가 복잡하다. 한국당의 경우 과반 의석수를 확보해 ‘제1야당’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보수통합이 절실하다. 야권 군소정당도 야권 내 변화가 21대 국회에서 생존할 수 있느냐로 직결될 수 있어 이에 대한 ‘주판알 굴리기’가 한창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4·15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일은 오는 12월17일이다. 이때까지 각 당은 지역구에 어느 후보를 내세울지 윤곽을 정해야 하는 터라 국회 안팎에서는 야권 정계개편의 ‘데드라인’으로도 평가된다. 정계개편 작업에 가장 먼저 시동을 건 것은 보수통합 기치를 내걸고 있는 한국당이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한국당의 지지율은 34%다. 이어 바른미래당(5.4%), 우리공화당(1.6%) 등의 순으로 이를 단순 합산하면 41%에 이른다. 3당이 안정적으로 통합되고 추가적인 지지율 상승까지 기대해본다면 과반 의석수 확보까지 노려볼 법한 수치다.

하지만 과정은 간단하지 않다. 이른바 ‘탄핵 책임론’이라는 과제를 눈앞에 두고 있어서다. 한국당·바른미래당(옛 바른정당)·우리공화당은 모두 직간접적으로 옛 새누리당에 뿌리를 두고 있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친박·비박 사이 생긴 ‘옥새 파동’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까지 연쇄 작용을 일으키면서 세 갈래로 분열된 터라 3당 모두 탄핵 책임론에서 자유롭기는 쉽지 않다. 탄핵 책임론이 ‘네 탓 공방’으로 이어질 경우 자칫 보수통합은 싹도 트기 전에 고사할 위기에 처할 수 있다. 게다가 이들 3당은 지지세력도 일부 겹친다. 보수통합이라는 승리 전략이 분열이라는 정반대의 결과로 이어지면서 3당 총선 결과에 독으로 작용할 수 있는 셈이다.

바른미래당 공동창업주인 안철수 전 의원과 유승민 전 대표도 변수다. ‘중도 이미지’를 구축해놓은 이들은 야권발 정계개편의 핵심열쇠로 꼽힌다. 안 전 의원이 정계에 복귀해 유 의원과의 신당 창당에 성공할 경우 야권 정계 구도가 요동칠 수 있다. 반작용으로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대안신당 등과 함께 또 다른 제3지대의 문을 열 수도 있다.

다만 현 야권 정계 구도가 신당 창당 등 없이 현 상태를 유지할 경우에는 야권 ‘반문연대’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호남 기반 정당인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 등은 민주당과 경쟁구도를 그릴 수 있다. 반면 한국당은 이들의 ‘텃밭’과 지역구가 거의 겹치지 않는다. 다만 내년 1월27일 본회의 부의가 전망되는 선거법 개정안의 통과 여부에 따라 전략은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