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LG디스플레이, 올해 영업적자 1.4조...내년부터 반등"

유진투자증권 리포트

  • 심우일 기자
  • 2019-10-18 08:43:48
  • 종목·투자전략
유진투자증권은 LG디스플레이(034220)의 올해 영업적자가 1조4,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3·4분기에 액정표시장치(LCD) TV 패널가격이 대폭 하락한데다 4·4분기엔 구조조정으로 인해 적자폭이 더 확대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3·4분기 영업손실은 4,060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보다 적자폭이 확대될 전망”이라며 “4·4분기엔 구조조정 비용 발생으로 적자폭이 5,000억원대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른 올해 영업적자폭은 1조4,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 연구원이 올 3·4분기 영업적자를 4,060원으로 추산한 건 LCD TV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손실 확대의 원인은 3·4분기 LCD TV 패널가격이 사이즈를 가리지 않고 두 자리 수 하락했기 때문”이라며 “특히 소비자향 TV 패널의 수익성은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기준 손익분기점(BEP) 밑으로 내려갔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광저우 8.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라인과 경기도 파주 E6 POLED 라인이 가동되면서 감가상각비가 전 분기 대비 2,600억원 늘어난 것도 손익에 부담이 될 거란 관측이다.

이 연구원은 LG디스플레이가 4·4분기에는 IT 부문 성장과 모바일 OLED 수요 증가로 6조4,000억원의 매출액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올 3·4분기 추정치인 5조6,600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그러나 이 연구원은 “구조조정 비용 발생으로 적자폭은 5,000억원대로 오히려 확대될 것”이라며 “2019년 연간 영업적자 폭은 1조4,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목표 주가를 1만8,000원으로 유지했다. 2020년엔 반등할 것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그는 “LCD TV 패널 가격이 현금비용 이하까지 하락했고 LG와 삼성의 라인 가동 중단과 중국 업체들의 가동률 조정이 예상돼 가격하락이 곧 마무리될 것”이라며 “OLED 실적은 TV와 모바일 양쪽에서 모두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다만 “내년 감가상각비가 올해 대비 1조원 이상 증가한다는 점은 실적 개선 폭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이 제시한 내년도 LG디스플레이 예상 매출액은 24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1,530억원이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