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가족이 그려온 성장 드라마, 마지막 이야기

  • 김주원 기자
  • 2019-10-18 14:50:54
  • TV·방송
첼시 로버스 가족이 그려온 성장 드라마가 마지막 이야기로 시청자를 찾는다.

'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가족이 그려온 성장 드라마, 마지막 이야기
사진=KBS ‘으라차차 만수로’



오늘(1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최종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보드진과 선수들이 못다 한 이야기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축구 구단주가 되고 싶다는 김수로의 꿈으로부터 시작된 ‘으라차차 만수로’는 우여곡절 끝에 뭉치게 된 보드진이 좌충우돌 흙수저 구단을 변화시키는 내용을 그리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아 왔다. 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쓰러지고 넘어지면서도 성장하고 변화되는 모습으로 큰 감동을 선사해왔다.

최종회에서는 마지막 방송에 임하는 보드진과 선수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펼쳐진다. 특히 구단주에게 낚여(?) 걱정 반 기대 반으로 런던행 비행기에 올랐던 이사진은 선수들이 자신의 꿈을 위해 묵묵히 노력하는 모습에 조금씩 마음을 열게 됐음을 털어놨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고 투철한 프로 정신으로 활약해온 전략이사 박문성은 “솔직히 로버스 첫 인상은, 팀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었다. 오합지졸이었다”며 “그러나 우리가 없었다면 선수들이 그 간절함을 어떻게 안고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난 시간을 회상했다.

넘치는 팬심으로 구단에 각별한 애정을 쏟아온 총괄이사 이시영은 “제가 배운 게 더 많은 것 같다. 과연 내가 한 게 있을까 싶을 정도로 (선수들이) 많이 성장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고, 통역이사 럭키는 “저는 항상 거기 있습니다. 제 가족이니까요”라며 가슴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고.

뿐만 아니라 글로벌이사 카이는 “저희 단톡방이 있는데, 거기서 항상 대화한다”며 “너무 같이 있고 싶었던 시간들이었다. 모든 순간 같이 하지 못해 아쉽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고, 백호 역시 “(선수들의) 소식 잘 듣고 있다”며 “제가 나오는 방송이지만, 저도 애청자”라며 작별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고 한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물심양면으로 구단을 위해 헌신한 김수로 역시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구단주 김수로의 진정한 시작은 이제부터다. 꿈을 향해 계속 달리겠다”며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첼시 로버스의 최근 소식도 전파를 탈 예정이다. 새 시즌에서 과연 어떤 활약을 펼치고 있을지, 선수들과 보드진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18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 16회에서 공개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