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82년생 김지영' 촬영 현장 비하인드 담은 제작기 영상 공개..'시선 집중'

  • 김주희 기자
  • 2019-10-19 01:47:00
  • 영화
올 가을,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에 다가갈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배우들의 노력과 훈훈한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담은 ‘<82년생 김지영>이 되다’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82년생 김지영' 촬영 현장 비하인드 담은 제작기 영상 공개..'시선 집중'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82년생 김지영>이 되다’ 제작기 영상은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를 완성해간 배우들의 노력과 연기 호흡을 담아냈다. 먼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 역의 정유미는 “시나리오에 나와 있는 대사들, 감정들의 진심이 전달되었으면”이라며 오롯이 캐릭터에 집중해간 노력을 전해 눈길은 모은다. 이에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 배우는 규정 지어지지 않는 지점들이 있었다. 그게 굉장히 매력적이라 느껴졌다. 놀라울 정도로 집중해서 ‘지영’ 역을 잘 해냈다.”라고 덧붙여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리며 극을 이끈 정유미의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어 “‘지영’의 남편이자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할 수 있는 모습에서 평범함이 묻어났으면 했다.”라며 전작과 차별화된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노력한 연기의 과정을 전한 ‘지영’의 남편 ‘대현’을 연기한 공유는 “빠르게 배역을 이해하고 정확히 알고 있는 똑똑한 배우란 생각이 들었다.”라는 김도영 감독의 말처럼 극의 몰입을 높인 한층 디테일한 연기를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정유미와 공유는 “편안함 때문인지 촬영하는 내내 도움을 많이 받았다.”, “정유미 배우를 현장에서 봤을 때 ‘지영’이었다. 그게 정유미 씨가 갖고 있는 힘인 것 같고,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전해 두 배우가 보여줄 세밀한 연기 호흡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처럼 캐릭터를 완성해간 배우들의 노력과 훈훈한 촬영 현장을 엿볼 수 있는 ‘<82년생 김지영>이 되다’ 제작기 영상을 공개한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23일 개봉해 관객들에게 따스한 공감과 위로를 전할 것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