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독일서 '쌩쌩'…9월 사상 최고 점유율

4.8%로 아우디 제치고 7위에

  • 김민형 기자
  • 2019-10-20 17:35:06
  • 기업
현대차 독일서 '쌩쌩'…9월 사상 최고 점유율
현대차(005380) 코나.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사상 최고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등 현지시장에 특화된 차량들의 판매가 늘어나고, 저평가됐던 기술력이 다시 주목을 받으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와 독일 연방자동차청(KBA)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달 독일 시장점유율은 4.8%로 월간 기준 기존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 2015년 9월의 4.7%를 0.1%포인트 넘어섰다.

현대차의 지난달 차 판매량은 1만1,67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급증해 독일 시장의 자동차 판매 증가율 22.2%를 크게 웃돌았다. 이에 따라 판매량 순위도 7위를 기록해 독일 업체를 제외하면 포드 다음으로 높은 실적을 거뒀다. 아우디(8위), 르노(9위), 피아트(10위), 도요타(11위) 등 유럽과 일본 브랜드들보다 순위가 앞섰다.

현대차는 독일 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2008년 5만1,677대에 그쳤던 판매량은 2012년 10만875대를 기록해 4년 만에 약 두 배로 성장했으며 이후 10만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11만4,878대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6만2,095대를 판매해 연간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독일 시장에서의 호조 등에 힘입어 현대·기아차(000270)는 지난해 유럽 진출 41년 만에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선 데 이어 올해도 100만대 판매 돌파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 들어 9월까지 유럽시장에서 현대차는 42만9,861대, 기아차는 38만9,151대로 각각 0.8%, 0.9% 증가해 총 80만9,012만대를 판매했다. 유럽 자동차 시장은 올 들어 9월까지 1.5% 역성장했지만 현대·기아차는 소폭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김민형기자 kmh2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