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뭉쳐야 찬다' 양준혁, 사생활 논란 심경 고백.."힘든 일 겪어봐라"

  • 김주희 기자
  • 2019-10-21 08:22:05
  • TV·방송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뭉쳐야 찬다’에서 자신의 몸무게에 대해 언급하며, 성추문과 관련된 심경을 밝혔다.

'뭉쳐야 찬다' 양준혁, 사생활 논란 심경 고백..'힘든 일 겪어봐라'
사진=양문숙 기자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멤버들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며 양준혁의 키와 몸무게를 측정했다.

이날 정형돈은 양준혁에게 “살 많이 빠졌다”고 말하자 양준혁은 “힘든 일 겪어봐라. 살 쭉쭉 빠진다”라고 말해, 지난달 불거진 성추문에 관련하여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측정 결과 양준혁의 몸무게는 107.3kg이 나왔지만 양준혁은 “7kg 빠진 것”라며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9월 한 누리꾼이 양준혁의 잠자는 모습의 사진을 게시하고 양준혁이 강압적인 성관계를 요구했다며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에 양준혁은 강압적인 성관계는 없었다고 부인하며 이 누리꾼을 정보통신망법 상 허위사실 명예훼손, 협박 등으로 고소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