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매입임대주택 보증가입 확대...100가구 이상 매입시 의무화




앞으로 100가구 이상 매입임대주택을 공급받는 사업자는 임대보증금 보증에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24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임대보증금은 그동안 분양주택 전부를 우선 공급받는 민간매입임대주택 사업자에게만 한정했었다. 이 때문에 임대사업자가 부도날 경우, 임차인이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앞으로 동일단지 내 100가구 이상의 매입임대주택을 공급받는 사업자에게도 임대보증금 보증가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또 임대사업자의 위반 행위에 대한 과태료도 증액한다. 사업자가 임대 의무기간 중에 민간에 임대하지 않거나 임대료 5% 이내 증액 규정을 위반하면 기존에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했다. 앞으로는 처벌 수준을 강화해 임대의무기간 중 양도 위반 시 과태료는 3,000만 원으로 늘어난다. 또 임대료 증액제한 규정을 어기면 위반 건수와 횟수에 따라 500만~3,000만 원을 부과할 방침이다. 다만, 양도신고 불이행 등 가벼운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임대주택당 100만 원으로 낮춰준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5 08:29:1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