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성폭행 인정 못해, 진실 밝히겠다"

23일 새벽 귀국 직후 체포돼 경찰 조사중
가사도우미, 비서 성폭력 "인정하지 않는다"

  • 최상진 기자
  • 2019-10-23 13:15:46
  • 사회일반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성폭행 인정 못해, 진실 밝히겠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하자 미국으로 출국했던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귀국과 동시에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김 전 회장이 내리자마자 체포영장을 집행하고 경찰서로 이동해 조사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오전 3시 47분경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나타났다. 그는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다가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와 비서 성추행 혐의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도 2017년 2∼7월 김 전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해왔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렸다. 경찰이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것은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한 지 3개월 만으로, 피의자인 김 전 회장 측은 몇 주 전에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입국 계획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들에 대한 조사는 고소장을 제출할 당시 이뤄졌고 추가 계획은 없다”며 “김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