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꽃파당’ 김민재, 딸꾹질 키스→동심결 고백… “우리 마훈이가 달라졌어요”

  • 최주리 기자
  • 2019-10-23 07:48:33
  • TV·방송
배우 김민재의 따뜻하고 다정한 로맨스 연기가 빛났다.

22일 방송된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마훈(김민재)과 개똥(공승연)이 ‘딸꾹질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본격 쌍방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꽃파당’ 김민재, 딸꾹질 키스→동심결 고백… “우리 마훈이가 달라졌어요”
/사진=JTBC

이날 마훈은 딸꾹질 키스에 이은 동심결 고백으로 안방극장까지 설렘 지수를 높였다.

특히, 마훈은 개똥을 향해 “네가 괜찮아 질때까지 옆에 있을 것이다”, “네가 처음이다”라는 직진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며 달라진 마훈의 모습을 예고했다.

앞서 ‘사랑’을 한낱 감정놀이로 치부했던 냉철한 마훈의 모습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개똥을 위로하며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마훈은 이수(서지훈)와의 만남에서 “이 혼사 없던 일로 하겠습니다. 개똥이를 보내지 않을 것입니다”라며 개똥을 지킬 것임을 선언해 앞으로 진행될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처럼 김민재는 한층 따뜻한 눈빛과 다정한 태도로 달콤한 로맨스 연기를 완성, 극 중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모습으로 존재감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한편, 김민재가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