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정경심 교수 포토라인 선다는 말에 보수 유튜버까지 수백명 몰렸다

  • 최상진 기자
  • 2019-10-23 13:26:46
  • 정치일반
정경심 교수 포토라인 선다는 말에 보수 유튜버까지 수백명 몰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2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영상심사를 받기 위해 처음 포토라인에 섰다.

정 교수는 23일 오전 10시 10분경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 2층 서관 입구에 도착했다.

검찰 승합차에서 내린 정 교수는 발목까지 내려오는 짙은 회색 치마 정장 차림에 담담한 표정이었다. 취재진의 질문에 정 교수는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하고 고개를 숙이며 변호인들과 함께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날 정 교수가 포토라인에 설지 여부는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검찰이 사건 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면서 공개출석 여부를 두고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정 교수는 이달 3∼17일 사이 7차례 검찰에 출석하는 동안 언론에 노출되지 않았다. 지난달 25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 사진은 특종 중의 특종이라고 한다”며 언론의 집중되는 관심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기도 했다.

정 교수의 법원 출석을 앞두고 이날 아침 일찍부터 서울중앙지법 서관 주차장 쪽 출입구에는 취재진 수백명이 몰렸고, 보수 유튜버들도 다수 모였다.

정 교수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됐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에서 늦으면 24일 새벽 결정된다. 검찰과 변호인단의 입장차가 커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날 영장심사를 마친 뒤 정 교수는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할 것으로 보인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