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규제 여파에 '똘똘한 한 채'로…소형아파트 주춤, 대형아파트 강세

전용 135㎡ 이상 대형아파트 가격 껑충
'투자용 인기' 소형, 규제 여파 상승세 줄어

  • 진동영 기자
  • 2019-10-23 11:18:44
  • 아파트·주택
규제 여파에 '똘똘한 한 채'로…소형아파트 주춤, 대형아파트 강세

수년간 이어져 온 소형아파트의 강세가 한 풀 꺾이고 대형아파트의 가격 상승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계속되는 정부 규제 속에 ‘똘똘한 한 채’ 바람을 타고 대형아파트 선호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제만랩이 23일 KB부동산의 올해 1~9월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동안 서울 대형아파트(전용면적 135㎡ 이상)의 매매평균가격은 18억 1,961만원에서 18억 8,160만원으로 올라 9개월 간 3.41%의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 규모별 아파트 가격 상승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국민 주택’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가 포함된 중형아파트(전용면적 62.8~95.9㎡)는 3.36%(8억 9,033만원→9억 2,025만원) 상승해 뒤를 이었다.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40~62.8㎡)도 역시 3.36%(5억 8,291만원→6억 254만원) 올랐다.

반면 이 기간 동안 소형아파트(전용면적 40㎡ 미만)는 3억 5,040만원에서 3억 5,865만원으로 825만원(2.35%) 오르는데 그치면서 서울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소형 아파트의 경우 환금성이 좋아 주로 투자용으로 거래됐는데, 정부의 주택 관련 규제가 늘면서 다주택자들이 주택 수를 줄인 영향으로 해석된다.

소형아파트는 다른 규모의 아파트보다 환금성이 좋을 뿐 아니라 세계 최저 수준의 저출산율, 1인 노령가구 증가 등 영향으로 최근 몇 년 동안 꾸준한 인기를 이어 왔다. 투자용으로 적합해 임대사업에서도 수요가 꾸준히 유지돼 왔다. 하지만 지난해 정부가 내놓은 9·13 부동산 대책과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 축소, 공시가격 인상 등 잇딴 규제 여파에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지는 모습이다.

소형 주택을 여러 채 갖고 있던 다주택자들이 세 부담 증가로 주택 수를 줄이는 대신 대형 아파트 한 채로 옮겨가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형 아파트의 인기는 크게 높아졌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 영향이다. 이 같은 현상은 특히 강남 지역에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올해 1~8월 서울 대형아파트 거래량은 총 1,999건인데 강남구가 503건으로 가장 많았고 송파구 368건, 서초구 291건 순이었다. 이들 ‘강남 3구’가 대형아파트 거래량의 58.1%를 차지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최근 똘똘한 한 채로 갈아타려는 수요와 더불어 세대분리형 아파트로 개조를 하거나 셰어하우스 등으로 활용하는 빈도도 높아졌기 때문에 대형 아파트의 가치 재인식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