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중간재 치우친 韓수출, 미중분쟁에 취약…소비재 늘려야”

무협 국제무역연구원 보고서
글로벌 경기타는 중간재 편중
소비재 비중 늘려 리스크 분산
현 소비재 비중 中 절반도 안 돼

  • 변수연 기자
  • 2019-10-23 14:11:05
  • 기업
“중간재 치우친 韓수출, 미중분쟁에 취약…소비재 늘려야”

미중 무역분쟁으로 우리나라가 수출에 타격을 입은 데는 경기 변동에 민감한 중간재 수출 비중이 지나치게 높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소비재 비중을 신흥국, 화장품 중심으로 늘려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23일 발표한 ‘세계 소비재 시장 잠재력 분석 및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 소비재의 비중은 10.6%로 중국(25.7%), 독일(25.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반면 중간재는 71.5%로 중국(43.8%), 독일(46.4%), 미국(48.2%), 일본(51.5%) 등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보고서는 “중간재는 글로벌 경기 변동에 민감할 뿐더러 가공절차상 최종재 수요 변화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중간재와 달리 소비재는 경기 방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에 수출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지만 우리 소비재 수출은 비중뿐 아니라 금액도 2014년 이후 4년 연속 줄고 있어 문제”라면서 “경기 변동에 따른 수출 리스크를 분산하기 위해서라도 소비재 수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최대 소비재 시장인 미국에서의 부진과 2017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에 따른 대중국 수출 타격으로 소비재 수출이 4년 연속 감소세에 있다.

품목별로 보면 2018년 기준 소비재 수출의 59.4%를 차지하는 승용차 수출이 해외 생산 확대에 따라 최근 3년간 연평균 2.9% 줄어들고 있어 전체 소비재 수출의 감소세를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화장품은 연평균 26.3%씩 성장하며 한국의 대표 소비재 수출품목으로 자리매김했다.

보고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중산층 인구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흥국을 대상으로 한 소비재 수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도 밝혔다.

국제무역연구원 이유진 연구원은 “중국, 아세안, 인도, 중부유럽 등 소비재 수입이 꾸준히 늘고 있는 신흥국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하되 고급 소비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